•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13일 MLB] 강정호 2경기 연속 안타…추신수 1사구ㆍ 최지만 결장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서 인턴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13일 (한국시간) 강정호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에서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안타를 기록했다. 팀이 2-6으로 뒤진 4회 초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메이저리그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투수 마이크 소로카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전날 경기에서 대타로 안타를 쳤던 강정호는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게 됐다. 5회엔 볼넷을 얻어내며 이날 멀티 출루까지 기록했다. 이날 경기서 4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하며 시즌 타율은 0.141에서 0.146으로 소폭 상승했다.

피츠버그는 연장 승부끝에 7-8로 패했다.

텍사스 추신수, 몸에 맞는 공 AL 공동 1위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상대 선발 릭 포셀로의 슬라이더에 대처하지 못하면서 1회 첫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 3회와 6회는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다.

8회 초 마지막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투수 브랜든 워크맨이 던진 공에 왼쪽 허벅지를 맞고 출루했다. 이번 시즌 몸에 맞는 공이 총 9개가 되면서 아메리칸 리그 공동 1위(캔자스시티 알렉스 고든)에 올랐다. 시즌 타율은 0.288에서 0.284로 소폭 하락했다.

팀은 9회 말 동점 상황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3-4로 패했다.

같은 날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은 상대팀 선발로 좌완 투수 앤더슨이 출전하면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팀은 오클랜드에 2-6으로 패하면서 2연패에 빠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