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세월 역주행 추신수…美매체 “엄청난 힘 보였다”

기사입력 : 2019.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추신수(37, 텍사스 레인저스)가 3시즌 연속 20개 아치를 그렸다. 30대 후반의 나이임에도 커리어하이 흐름이다.

추신수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첫 두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 첫 안타를 신고했다. 그러고는 7회 짜릿한 동점포로 7경기 만에 손맛을 봤다. 2-3으로 뒤진 7회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바뀐 투수 샘 다이슨의 3구째 시속 94.5마일(약 152㎞)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월 1점 홈런을 쳤다.

올 시즌 20번째 홈런이자 3시즌 연속 20홈런 기록도 달성했다. 해당 기록은 메이저리그에 발을 디딘 이래로 처음이다. 그러면서 자신의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도 근접했다. 22홈런이 가장 많은 기록이고, 세 차례(10, 15, 17) 남긴 적 있다. 앞으로 3개 아치면 그 벽도 넘는다.

이날 추신수의 동점포 겸 20홈런째가 담장을 넘자, 미국 현지에서도 달가운 눈치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폭스스포츠’는 자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추신수가 엄청난 힘을 과시했다”라면서 “이 홈런으로 경기는 단숨에 동점이 됐다”라고도 전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홈런으로 어렵사리 동점을 만들었지만, 8회 곧바로 바뀐 투수 임마누엘 클라세의 난조로 3점을 헌납했다. 그러고도 8, 9회 타선이 뒷심을 못 내면서 3-6으로 졌다.

한편, 추신수는 이날 경기로 종전 타율 0.271에서 0.272로, OPS(장타율+출루율)는 0.848에서 0.854로 올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