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단 1피안타’... 두산 타선 묶은 최성영, “순위 싸움 보탬 돼 기뻐”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두산 베어스 타선을 봉쇄한 NC 다이노스의 최성영이 팀에 보탬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최성영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최성영은 7이닝 1피안타 2볼넷의 인생투를 선보이며 팀의 4-0 승리에 앞장섰다.

최성영이 맞붙어야 할 상대는 2위 두산. 그리고 상대 선발은 올 시즌 13연승과 함께 리그 20승을 기록하고 있는 린드블럼이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린드블럼의 투구를 지켜보기 위해 메이저리그와 일본의 스카우트들이 경기장을 찾았을 정도로 모두의 관심은 NC가 아닌 두산에 있었다.

최성영은 묵묵하게 한 타자 한 타자 상대해 나갔다. 1회와 3회 각각 볼넷을 허용하긴 했지만 안타는 하나도 허용하지 않았다. 최성영의 거칠 것 없는 노히트 행진은 7회까지 이어졌다. 최성영은 7회 2사에서 최주환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노히트 행진이 깨졌다. 하지만 덤덤하게 다음 타자를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경기 후 최성영은 “상대가 린드블럼이었지만 상관하지 않고 내가 할 것만 하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했다”라며 자신의 투구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산에 왼손 타자가 많지만 잠실구장이 넓기 때문에 몸쪽으로 과감한 승부를 했다”라며 호투의 비결을 전했다.

7회 2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벌였던 최성영은 “이닝 중에 전광판 기록을 잘 보지 않는다. 그래서 노히트 기록에 신경 쓰기보단 타자와의 승부에 집중했다”라며 기록이 깨진 것에 대해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치열한 5위 다툼을 벌이고 있는 NC에 귀중한 1승을 안긴 최성영은 “순위 싸움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좋은 모습을 보여서 기쁘다”라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