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끝내기 밀어내기' 키움, LG 3-2로 꺾고 5연승 질주... '2위 지키기'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척] 허윤수 기자= 추석 연휴 첫 날부터 기막힌 끝내기 명승부가 나왔다.

키움은 1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안방 경기에서 9회 말에 나온 끝내기 밀어내기로 3-2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키움은 이날 승리로 5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1회부터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키움 선발 브리검이 평소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선두 타자 이천웅과 오지환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했다. 이형종과 김현수를 외야 뜬공으로 잡아내며 한숨 돌리나 싶었지만 채은성에게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며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다. 브리검은 마운드에 오른 나이트 코치에게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고 양현으로 교체됐다. 키움은 양현이 페게로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고비를 넘긴 키움이 기선을 제압했다. 2회 볼넷과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김혜성의 내야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LG가 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3회 초 선두 타자 이천웅이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오지환이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LG는 몸에 맞는 공과 오지환의 도루로 무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고 채은성의 희생 플라이가 나오며 리드를 잡았다.

키움이 추격에 나섰다. 키움은 5회 선두 타자 김하성이 2루타에 이은 도루로 순식간에 1사 3루를 만들었다. 이어 장영석의 2루 땅볼 때 홈을 밟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키움과 LG가 결정적인 찬스를 한 차례씩 주고받았다. 키움은 6회 말 1사 후 서건창이 안타에 이은 도루로 2사 2루를 만들었다. 이어 이정후의 안타 때 홈을 파고들었다. LG는 좌익수 이형종의 정확한 홈 송구가 비디오 판독 끝에 인정받으며 서건창을 잡아냈다.

7회 초 LG가 반격에 나섰다. 선두 타자 유강남의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천웅이 병살타로 물러나고 이형종마저 내야 땅볼을 기록하면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키움이 브리검 이후 양현(1.1)-윤영삼(1.2)-이영준(2.1)-한현희(0.2)-조상우(1.1)가 이닝을 나눠 막으며 불펜의 깊이를 자랑했다. 반면 LG는 윌슨이 7이닝을 2실점으로 틀어막았고 8회부터 정우영을 올리며 맞섰다.

키움에 다시 기회가 왔다. 키움은 8회 정우영을 상대로 두 타자 연속 몸에 맞는 공을 얻어내며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어 이지영의 내야 땅볼로 1사 2, 3루가 됐다.

LG가 승부수를 띄웠다. 서건창을 고의사구로 거른 뒤 샌즈와의 승부를 택했다. LG는 샌즈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벼랑 끝 위기에서 탈출했다.

위기를 넘긴 LG에 기회가 찾아왔다. 9회 선두 타자 페게로의 안타에 이어 폭투로 무사 2루를 만들었다. LG는 페게로 대신 대주자 김용의를 투입하며 득점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김민성의 희생 번트로 1사 3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유강남이 삼진, 대타 홍창기가 범타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키움은 9회 말 선두 타자 이정후가 좌익수 앞 안타를 치고 나가며 또다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박병호의 안타까지 나오며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벼랑 끝에 몰린 LG는 김하성을 고의 사구로 거르며 무사 만루에 승부를 걸었다.

키움은 임병욱이 송은범을 상대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치열한 승부에 마침표를 찍으며 5연승의 상승세와 함께 2위 지키기에 나섰다.

LG 선발 윌슨은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의 패배에 고개를 숙였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