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알고도 당했다’ 류중일 감독이 꼽았던 ‘경계 1순위’ 김하성, 그 이유 증명했다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말 그대로 알고도 당했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가장 경계했던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 공수에서 활약하며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1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포스트시즌 LG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2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김하성은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그라운드를 휘젓고 다녔다. 특히 이날 2개의 안타를 모두 2루타로 장식하며 장타력을 뽐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LG 류 감독은 김하성을 경계 대상 1순위로 꼽았다. “키움의 키플레이어는 당연히 김하성이다. 정규시즌에서 막지 못했다. 출루하게 되면 도루까지 가능하다”라며 LG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 김하성은 올 시즌 LG에 유독 강했다. 16경기에 나와 타율 0.407 1홈런 11타점 15득점 8도루를 기록하며 LG를 괴롭혔다. 류 감독은 김하성 봉쇄법에 대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략할 수밖에 없다”라며 만반의 준비를 했음을 밝혔다.

김하성은 1차전부터 멀티 히트를 때려냈다. 여기에 볼넷까지 얻어내며 3출루 경기를 펼쳤다. LG는 김하성의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에 대비해 잦은 견제와 피치 아웃으로 김하성의 발을 효과적으로 묶었다.

하지만 시리즈 내내 김하성의 타격감과 주루 센스를 막을 순 없었다. 김하성은 2차전 연장 10회에 선두 타자로 나와 좌중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보내기 번트로 2루까지 진루했다. LG는 김하성을 지나치게 의식한 나머지 어처구니없는 견제 실책을 저질렀다. 3루를 밟은 김하성은 주효상의 끝내기 땅볼 때 공격적인 베이스 러닝으로 홈을 파고들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LG의 전진 수비를 무색하게 하는 주루 센스였다.

4차전에서도 김하성의 활약은 이어졌다. 경기 전 키움 장정석 감독은 김하성의 타순을 5번에서 기존의 2번으로 옮겼다. “김하성은 어느 타순에서도 영향력을 보여준다. 2번에서는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를 할 수 있다는 점을 생각했다”라며 김하성의 주루 능력에 기대를 걸었다.

김하성은 주루 능력뿐만 아니라 장타력까지 뽐냈다. 2-4로 뒤진 3회 2사 후 좌중간 2루타를 때려내며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이정후의 안타에 홈을 밟으며 추격의 신호탄을 쐈다.

8회에는 승부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6-5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2사 1, 2루에서 좌익수 방면 2타점 2루타를 작렬하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어 상대 투수의 폭투 때 재빨리 3루를 밟은 뒤 박병호의 적시타로 홈에 들어오며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LG 류 감독도 “8회 김하성에게 맞은 2타점 적시 2루타가 아쉽다”라며 김하성의 활약이 결정타가 됐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플레이오프 무대에서도 전천후로 활약할 전망이다. 키움 장 감독은 플레이오프에서 타순에 대해 “김하성의 타순이 다시 바뀔 수도 있다. 상대 투수에 따라 타순 변경은 있을 수 있다”라며 어느 자리에서든 제 몫을 해내는 김하성에게 믿음을 보였다.

LG의 ‘김하성 봉쇄법’을 깨버린 김하성이 플레이오프에서는 상대에게 얼마나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