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NC파크서 구수한 가락…'밀양 아리랑' 부른다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내년 창원NC파크에서 밀양 아리랑이 울려 퍼진다.

NC 다이노스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밀양시와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5년간 문화∙예술∙체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하며 지역사회 발전에 함께 힘을 모은다"고 알렸다.

이번 협약으로 NC는 유네스코 등재 인류무형문화유산인 밀양 아리랑을 응원가로 개발해 선수 응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창원NC파크에서 밀양의 민속∙예술 공연을 열고, 밀양지역 특산물도 알린다. 또, 밀양지역 내 저소득층 자녀의 창원NC파크 투어 기획 등 사회공헌활동 사업도 함께 구상한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밀양시와 NC 다이노스가 함께하는 협업 사업들을 통해 서로의 가치를 높이며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가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NC 황순현 대표는 "뜻을 함께하는 파트너가 생겨 든든하다. NC 야구와 밀양시의 자랑거리를 활용해 지역주민분들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