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욱일기 도쿄돔서 버젓이…주최 측 ''제한 안 돼''

기사입력 : 2019.1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16일 일본 도쿄 도쿄돔. 한국과 일본의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이 열린 날, 양국을 응원하러 온 팬이 장사진을 이뤘다.

그런데 그중 일부 일본 팬이 욱일기가 그려진 옷을 입거나 소지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일본 제국주의 시절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가 또다시 국제대회 현장에서 발견됐고,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세계야구소프트볼협회(WBSC) 대회 조직위원회에 정식으로 항의했다.

WBSC는 "지금 분쟁상황이 아니며, IOC에서도 이는 금지하지 않은 사항으로 제한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KBO는 "국민 정서 등 우리의 뜻을 충분히 이야기했다. WBSC에 이와 관련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 써달라는 내용을 NPB 측에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했다.

WBSC는 "NPB와 방송사 측에 문제의 소지가 될 만한 영상이 나가지 않도록 최대한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해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본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다 "전 세계에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다시금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