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전 롯데 서준원, 5년 전 받은 제1회 고교 최동원상도 '박탈' 결정 [공식발표]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전 롯데 투수 서준원.  /사진=OSEN
전 롯데 투수 서준원. /사진=OSEN
[신화섭 스타뉴스 기자] '최동원상'을 주최하는 사단법인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전(前) 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의 '제1회 고교 최동원상' 수상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강진수 기념사업회 강진수 사무총장은 이날 "서준원이 저지른 행위가 원체 심각하고, 반인륜적이라 판단해 이사진 및 사업회 관계자 전원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조우현 이사장을 포함한 7명 이사진의 만장일치로 서준원의 1회 고교 최동원상 수상 박탈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서준원은 미성년자 약취·유인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지난 23일 롯데 구단으로부터 퇴단 조치됐다.

'고교 최동원상'은 그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고교투수에게 주는 상으로 2018년 11월 처음 시상했다. 두 명의 초대 수상자 가운데 한 명이 바로 당시 부산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었다. 서준원에겐 300만 원의 장학금, 경남고엔 지원금 200만 원이 수여됐다.

강진수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사회적 패륜 범죄와 중범죄를 범한 수상자와 관련해선 고교 최동원상과 최동원상을 가리지 않고, '수상 박탈'과 관련해 이사진 논의를 거칠 것"이라며 "이사진이 만장일치로 결정할 시 서준원 건처럼 좌고우면하지 않고 '수상 박탈'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화섭 기자 evermyth@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
최신뉴스
today'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