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청춘월담' 윤종석, 설렘 자극하는 '조선 엄친아'

기사입력 : 2023.03.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tvN
/사진=tvN

[한해선 스타뉴스 기자] 배우 윤종석이 조선시대 엄친아의 매력으로 여심을 저격하며 '청춘월담'의 재미를 책임지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에서 윤종석은 반듯한 외모에 따뜻한 성품, 뛰어난 학식과 출중한 무술실력까지 모두 갖춘 병조정랑 한성온으로 분해 안방극장의 설렘과 짠함을 무한 자극하며 '청춘사극'의 묘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한성온 그 자체가 된 그는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애보와 강직한 충심, 그리고 병조정랑의 카리스마까지 모두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성온앓이'를 유발하고 있다.

# 이보다 애달플 수 없는 '한 남자의 순애보'

극중 한성온은 '애달픔의 대명사'로 통한다. 그는 혼인을 앞두고 정혼자 민재이(전소니 분)가 일가족살해 누명을 뒤집어 쓴 채 도주해 '사랑'을 잃었으며, 절친한 벗이자 주군인 이환(박형식 분)으로부터 충성심을 의심 받으며 우정까지 놓칠 위기에 처했다. 모든 오해는 풀렸으나 자신과 민재이, 그리고 이환의 삼각 관계 사이에서 그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윤종석은 이러한 성온의 안타까운 사랑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많은 이들의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 사랑에 빠진 남자의 설렘부터 상처까지 모두 담아낸 윤종석의 눈빛은 그의 매력에 더욱 빠져들게 했다. 그는 안방극장의 짠함과 공감을 동시에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사라진 정혼자를 향한 한성온의 그리움은 향후 세 사람이 펼칠 삼각로맨스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 더 이상 완벽할 수 없는 '조선의 엄친아'

시선을 사로잡는 윤종석의 훈훈한 비주얼과 부드러운 카리스마, 명문가 종손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기품 넘치는 분위기는 '조선의 엄친아' 성온의 매력을 가중시키고 있다.

그는 부드러운 미소로 타인을 배려할 줄 아는 성온의 자상함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이고, 남의 의견을 수용할 줄 아는 모습은 애민정신이 가득한 성온의 따뜻한 성품을, 불의에 순응하지 않는 단호함은 냉철한 병조정랑의 위엄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속절없이 뛰게 한다.

여기에 윤종석은 박형식, 전소니 등 상대 배우들과 함께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내 편'에 서 줄 것 같은 든든한 매력까지 발산하며 극의 몰입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화려한 액션신'

이 뿐 아니라 문과 무를 겸비한 병조정랑에 걸맞은 윤종석의 액션 연기 또한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특히 재이, 환과 함께 방대한 청보리 밭에서 펼쳤던 살수들과의 치열한 추격적은 '청춘월담'의 명장면으로 언급되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화려한 검무실력은 물론이고 날렵한 몸놀림으로 완성시킨 청보리 밭 전투에 대해 윤종석은 "장면자체가 워낙 크고 방대해 촬영 전 많은 각오가 필요했었다. 청보리 밭을 뛸 때에는 무척 힘들고 고생했었지만, 서로를 챙겨주면서 좋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그 만큼 좋은 장면이 탄생한 것 같아 감사하다"고 고 전했다.

이렇듯 사극이면 사극, 로맨스에 액션까지, 폭넓은 연기 변주를 보여주며, 자신의 옷을 입은 듯 딱 들어맞는 자연스러운 명품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윤종석. 다채로운 매력으로 풍성한 재미를 이끌고 있는 그가 선보일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