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터리한 故김주혁 사망원인..''공황장애 가능성↑'' 있다? [종합]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금쪽상담소'에서 한정수가 유일하게 가족같이 지냈던 고 김주혁의 비보 후 여전히 아픔과 슬픔으로 살아간 지난 날을 고백, 이번 기회를 통해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스스로도 마음을 다졌다. 특히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한 고 김주혁의 사고원인도 여전히 궁금증을 안기고 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오늘 게스트에 정형돈은 “역대 고객님중 최장신”이라며 모델 출신이자 50대 꽃중년 배우로 떠오르는 한정수와 조연우가 출연, 알고보니 두 사람은 연예인 야구단 인연으로 20년지기 절친이라고 했다.

조연우에 이어 한정수 고민이 그려졌다. 한정수는 “4~5년 전 공황장애와 수면장애를 앓았다”며 영화관에서 처음 느꼈다고 했다상영도중 호흡이 곤란해 뛰쳐나오고 말았다는 것. 그는 “수면제가 없으면 잠도 못 잔다, 3~4일 밤생 정도”라며 2~3년간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라고 했다. 공황이 오면 약부터 찾게 된다는 한정수는 “공황장애 한 두알도 아무렇지 않다”고 하자 조연우도 “파우치를 열면 약이 수십개”라며 인정했다.

이 병이 왔을 때에 대해 묻자 한정수는 고 김주혁을 언급, “가장 친한 친구였는데 5년전 갑작스럽게 사고가 나서 세상을 떠나친구를 잃은 상실감으로 병이 왔다”며 친구 떠나보내고 느낀 감정이라고 했다. 한정수는 “세상에 나혼자 남겨진 느낌 이제 나밖에 없구나 느꼈다 아직도 나 혼자 뿐이란 생각이 든다”고 했다.

고 김주혁의 죽음 후 오랜시간 큰 상실감을 느껴온 한정수. 삶에 많은 영향을 미친 듯 했다. 한정수는 “그 일 겪기 전까진 원래 밝은 성격이었다”며 고 김주혁이 떠난 후 180도 바뀌었다고 했다. 자신이 불안장애 겪을 줄 꿈에도 몰랐다는 것. 오은영은 “소중한 사람이 떠나면 누구나 느낄 충격, 고 김주혁의 사고원인이 불분명하다고 들었다”고 하자 당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던 김주혁에 대해 물었다.

실제로 김주혁의 사망원인에 대해 여러 추측이 있었지만 정확히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던 바다. 다양한 검사에도 뚜렷한 원인이 없었다는 것. 한정수는 “당시 여자친구가 들려줬는데 가끔 운전하다 너무 힘들어서 운전도중 휴식이 필요할 정도였다고 하더라”며 사고 전 종종 공황을 겪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

비보를 들었을 때 한정수의 첫 심경을 물었다. 그는 “갑자기 전화가 왔는데 거짓말인 줄 알았다 회사에 물어보니 죽음이 사실이라고 듣는데 슬프단 느낌이 아냐, 그냥 멍해졌다 아무 생각 없고 현실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인정할 수 없었다”며 그 이후 신나게 웃어본 적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여자친구 마음도 헤아리지 못해 떠나기도 했다 소중한 사람들이 하나둘씩 남으니 힘들어지더라”고 떠올렸다.

조연우 역시 “원래 자리 회복을 못해 크게 화를 내기도 했다 애도하고 힘들어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난 만큼 스스로 이겨내고 무뎌져야하지 않나 싶은데 못하더라”며 걱정했다. 주변의 걱정이 넘칠 정도로 힘들어했던 것. 연락도 끊겼다는 한정수에 대해 조연우는 “나중엔 약을 한 웅큼 먹길래 너무 걱정스럽더라”고 했다.

한정수에 대해 오은영은 “외상 후 애도증후군”이라며 고 김주혁의 사고가 한정수에게 트라우마가 된 것이라고 했다.애도의 과정을 충분히 거치지 못한 상태라는 것. 이를 회복하는 3단계를 언급, 1단계는 인지회복으로, 2단계는 이성회복, 3단계는 일상회복이라고 과정을 전했다.

한정수는 아직 애도 3단계도 오지 않았다며 고 김주혁의 부재를 여전히 인정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친구의 죽음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심경을 전했다. 이에 오은영은 “애도의 과정을 거쳤다고 안 슬픈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대부분 일상으로 돌아오려 노력하는데  한정수는 일상회복이 잘 안 된 느낌”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한정수는 “정신적으로 극복하고 싶어도 신체적으로 몸으로 아픔이 오더라”며 공황장애 약도 효과가 없을 정도라고 했다.

한정수에게 고 김주혁은 어떤 친구였는지 묻자 한정수는 “의지를 많이 했다 15년 거의 매일 봤던 사이”라며고 김주혁에겐 가족에게 하지 못하는 말도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한정수가 고 김주혁에게  애착관계가 있었다고 했다.생명의 동아줄같던 존재였다는 것. 한정수도 “그랬던 것 같다”고 했다.

오은영은 회복의 시작에 대해 ”고 김주혁과 마음의 이별을 시작해야한다”며 고 김주혁이 한정수를 많이 아꼈던 영상을 공개했다.긴 무명시절 한정수의 편에서 응원해줬던  고 김주혁의 모습이었다. 짧은 영상임에도 깊은 우정을 보여준 영상이었다. 한정수는 “오랜만에 얼굴보니 좋다”며 비로소 미소지었다.

그러면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긴 듯한 한정수는 “주혁아, 내 욕심에 오랜시간 놓지 못하고 계속 붙잡고 있었다,내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한 장으로 남기고 싶다”며 “또 새로운 페이지를 써가야겠지, 그게 나를 위하고 너도 바라는 일일까 싶다, 한 번 열심히 살아볼게, 너도 어디선가 바라봐주고 응원해줬으면 좋겠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에 오은영은 “한 인간에게 귀하고 소중한 대상은 주위에 모든 모습으로 나타나 옆에 있을 것”이라며“소중한 사람을 잃은 수많은 분들이 조금이니라 힘이되는 작은 시작이 되길 바란다”며 한정수도 털어내고 자신의 인생을 찾길 응원, 마음 속 회복의 첫 걸음이길 바랐다.  /ssu08185@osen.co.kr

[사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