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슬리피 “월간 슬리피 앨범 내면서 탈모 왔다” 고백(‘모내기클럽’)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모내기클럽’의 출연진들이 이색적인 탈모 이야기로 예능감을 폭발시킨다.

25일 방송되는 MBN-LG헬로비전 공동제작 예능 프로그램 ‘모내기클럽’ 8회에서는 지상렬, 슬리피, 보이비, 신범식, 김원중, 전우재가 직업을 통해 겪는 탈모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월간 슬리피 앨범을 내면서 탈모가 왔다”고 고백한 슬리피는 7월호 앨범이 발매됐을 즈음 지인으로부터 충격적인 말을 들었고, 그 충격으로 머리가 많이 빠졌다며 울컥한다.

김원중, 신범식, 전우재는 액션 촬영 도중 당한 부상에 대해서도 언급, 스튜디오를 안타까움으로 물들인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화제였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245번 역할을 맡았던 김원중은 특히 줄다리기 장면에 얽힌 부상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신범식은 영화 ‘해적’ 촬영 당시 의도치 않게 배우 허준호를 때렸고, ‘올인’에서 재회 후 많이 밟혔던(?) 에피소드로 출연진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영화 ‘투 맨’을 촬영하던 전우재는 액션 장면을 촬영하던 중 맥주병에 맞아 위험했던 순간을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