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그대좌' 김장년♥정윤진, 또 위기..''바로 헤어지면 좋겠어?''[결말동]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제공=채널A '결혼 말고 동거'
/사진제공=채널A '결혼 말고 동거'
[안윤지 스타뉴스 기자] '결혼 말고 동거' 싸움의 불씨가 타오르는 김장년&정윤진 커플의 동거를 예고했다.

28일 채널A '결혼 말고 동거' 측이 공개한 예고편에선 동거 만료일이 다가온 정세미&최준석 커플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동거를 시작하기 전 정세미의 동거 제안에 '유교남' 최준석은 섣불리 응하지 못했고, 결국 두 사람은 3개월이라는 약속된 기간만 동거를 해보기로 결정했다. 그 동안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점을 맞춰가며 꽁냥꽁냥한 동거라이프로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동거를 연장할지 다시 각자의 삶으로 돌아갈지 결정해야 하자 정세미는 최준석의 생각을 궁금해했다. 최준석은 "뭔가 좀 소홀해질 것 같고…"라며 조심스럽게 생각을 밝히기 시작했다. 이어진 장면에서 최준석은 "너무 재미있었다. 동거하면서 알콩달콩했다"라면서도 "고민 끝에 (동거를) 시작했고, 결정했다"고 답했다. 정세미&최준석이 과연 동거를 이어갈지 그 대답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위기와 달달함을 오가는 '어른 동거 커플' 김장년&정윤진 사이에는 또다시 싸움이 붙었다. 김장년은 "너무 철딱서니 없는 여자들을 많이 봤다"라며 불만을 토로했고, 정윤진은 "미안한 게 없어서 미안하다고 사과를 못 하는 거다. 이해도가 딸린다는 말을 나한테 하지 않냐"라며 울분을 토했다.

정윤진은 "그렇게 말할 때마다 서운함이 있다"라며 속마음을 드러내자 김장년도 "마음의 상처로 남아서 돌아온다"라며 힘겨워했다. 다시 타오르는 싸움의 불씨에 김장년은 "바로 헤어졌으면 좋겠어?"라고 '동거녀' 정윤진에게 의미심장한 질문을 건넸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