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황영웅, 미성년자 폭행→돈 갈취''..'실화탐사대' 前여친·동창, 추가 폭로[종합]

기사입력 : 2023.03.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승훈 기자]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이승훈 스타뉴스 기자] 가수 황영웅의 전 여자친구와 동창들이 황영웅의 학교 폭력, 데이트 폭력, 금품 갈취 등 모든 과거를 폭로했다.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신도 가정에서 태어나 이른바 JMS왕국에서 자란 JMS 2세들과 가수 황영웅의 학폭 논란에 대해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영웅은 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혔던 참가자였다. 하지만 방송 도중 학폭(학교 폭력)을 시작으로 데이트 폭력 등 각종 의혹이 불거져 결국 황영웅은 결승 1차전에서 1위에 올랐음에도 자진 하차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황영웅은 '불타는 트롯맨' 하차 후에도 군대 문제, 거짓 경력, '불타는 트롯맨' 밀어주기 의혹, 1위 내정설 등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실화탐사대'는 황영웅의 과거가 사실인지 추적했다. 하지만 첫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황영웅 팬들이 '실화탐사대' 측에 항의 전화를 한 것. 황영웅 팬은 '실화탐사대' 제작진에 전화를 걸어 "한 사람의 인생을 이렇게 밟아요? 당신들은 살면서 잘못 안 하고 살아요? 나도 학교 다닐 때 싸우고 살았어. 황영웅이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잘못한 거 하나 있네. 노래 잘하는 거"라고 말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황영웅은 어떤 사람이었을까. '실화탐사대'는 황영웅의 고향을 찾았다. 황영웅의 고향 주민들은 황영웅의 인성을 칭찬했다. 고향 주민들은 "황영웅은 어른들한테 엄청 예의 바르고 잘했다", "진짜 오래 지켜봤는데 황영웅이 그렇게 인성이 나쁘고 그러지 않았다. 나쁜 애 아니다. 지금도 황영웅 노래 듣는다"라고 전했다.

반면 황영웅 중학교 동창들은 이야기가 사뭇 달랐다. 황영웅 동창은 "장애가 있거나 모자라거나 왜소하거나 집이 못살거나 부족한 친구들만 골라서 많이 괴롭혔다"면서 황영웅의 중학교 졸업 앨범을 직접 보여줬다. 황영웅은 키가 183cm로 학창시절 체격이 꽤 좋았다고.

또 다른 동창은 "몸이 왜소했던 친구가 있었는데 일부러 커튼 같은 걸로 가려서 거기에서 황영웅이 뭐라고 하면 그 친구는 항상 울면서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 친구한테 황영웅이 XX 행위라든지 성관계를 하는 그런 행위 등을 가르친다. 여자애들 나오는 거 보고 XX라고 크게 외치고 그 행위를 하게 했었는데 잦았다. 그 중에 황영웅이 좀 앞장섰다"고 폭로했다.

황영웅 중학교 동창에 따르면, 황영웅은 '삥'을 뜯기도 하고 돈을 갈취하기도 했다. 그는 "유행하던 카드를 뜯으면서 가고 있다가 황영웅이 불러서 갔는데 덩치 큰 고등학교 형들이 있었다. '카드 구경하자' 이러면서 카드를 뺏었다. 황영웅이 옆에서 '천원, 2천원 주면 카드 같이 찾아준다'고 했다. 지능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황영웅으로부터 금전적인 피해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는 황영웅의 전 여자친구도 만났다. 그는 "황영웅과 연관되어 이야기들이 많이 나와서 연락이 많이 왔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주위 사람들이 황영웅이 나한테 잘못했다는 건 진짜 모두 인정하는 사실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황영웅은 자신과 교제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성인이 됐다. A씨 본인은 당시 고등학생이었다고. 그러면서 A씨는 황영웅의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황영웅으로부터) 버스 정류장, 길에서도 맞았다. 날아갈 정도로 배를 걷어 차서 목을 조르는 경우도 있었다. 머리 끄덩이를 잡고 벽에 밀쳐서 폭행한 적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미성년자인 여자친구를 상습 폭행한 것. 또한 A씨는 "황영웅은 술을 먹고 화가 나면 주체를 못한다"라고 덧붙였다.

'실화탐사대' 는 어린 시절 황영웅에게 폭행 당한 친구와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황영웅과 술을 마셨는데 갑자기 주먹이 날아왔다. 얼굴을 맞고 쓰러졌는데 또 발로 얼굴을 차더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자기가 더 위라고 생각하는데 그냥 본인 뜻대로 해야 된다. 내가 뜻을 안 따라주면 기분 나빠 하고 공격적인 행동을 보인다거나 이런 강압성이 있었다"라며 황영웅에게 폭행 당한 순간을 떠올렸다.

MBC '실화탐사대'는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서 빛의 속도로 쏟아지는 수많은 이야기 중에 실화여서 더욱 놀라운 '진짜 이야기'를 찾는 본격 실화 탐사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승훈 기자 hunnie@mtstarnews.com


이승훈 기자 hunnie@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