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월드컵 우승-준우승' 다 경험한 프랑스 DF, 은퇴 선언... ''WC 가장 기억에 남아''

기사입력 : 2023.0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라파엘 바란 소셜미디어 계정 캡처.

[OSEN=노진주 기자]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라파엘 바란(3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혔다.

바란은 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10년 동안 프랑스를 대표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파란색 유니폼을 입을 때마다 자부심을 느꼈다. 몇 달 동안 고민한 끝에 지금이 대표팀 은퇴 적기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2013년부터 10년 동안 바란은 프랑스 국가대표 수비수로 뛰면서 A매치 93경기 소화, 5골을 넣었다.

월드컵 3회 출전, 이중 2018년 러시아월드컵 때 바란은 우승을 차지했다. 최근 출전한 2022카타르월드컵 준우승 멤버이기도 하다.

바란은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2018년 7월 15일 때 느꼈던 감정을 지금도 느끼고 있다. 가장 놀랍고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세대교체 필요성을 언급했다. 바란은 “함께 했던 순간들이 그립겠지만 이젠 새로운 세대가 나와야 한다. 재능있는 선수들이 많다”고 말했다.

/jinju217@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