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흥민 멀티골' 클린스만 감독의 '하이템포' 축구 증명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울산, 최규한 기자]

[OSEN=우충원 기자] #전반 10분 콜롬비아 수비수의 패스가 이재성의 발을 맞고 굴절돼 손흥민(토트넘)의 발 앞에 떨어졌다. 콜롬비아 골키퍼는 수비진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골대 오른쪽으로 크게 벗어난 상황. 손흥민은 아크 정면에서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대 왼쪽으로 꽂혔다. 클린스만호의 마수걸이 골이었다. 

대한민국은 2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데뷔전인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이 전반 2골을 몰아 넣었다. 그렇지만 한국은 후반을 시작하자마자 2골을 연속으로 허용하며 수비의 헛점을 노출했다.

그런데 경기 초반 클린스만 감독의 철학이 손흥민의 선제골에서 증명됐다. 

클린스만 감독은 취임 기자회견서 "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이겠다"고 공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과는 분명 달랐다. 벤투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경기 조율 능력이 뛰어난 기성용(FC 서울)이 빠진 뒤 후방 빌드업이 완벽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기성용이 존재했을 때 한국은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이재성(마인츠)이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또 돌파 능력이 뛰어난 손흥민도 기성용의 패스를 바탕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기성용 은퇴 후 빠른 전환패스를 뿌려줄 선수 대신 후방을 든든히 지켜줄 선수를 배치했다. 문제는 전방에서 공격을 펼쳐야 할 손흥민이 중원까지 내려왔다. 손흥민이 '중원 사령관' 역할까지 해야했다. 

[OSEN=울산, 최규한 기자]

그런데 이날 클린스만 감독은 손흥민에 이어 스피드가 뛰어난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함께 투입했다. 그리고 쉴새 없이 콜롬비아 수비를 압박했다. 상대 파이널 서드에서 강력한 압박을 펼친 한국은 기회가 왔다. 상대 수비 실책을 이끌어냈고 기회를 잡은 손흥민이 장점인 강력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에 쉴새 없이 공격을 펼쳤다. 상대 진영에서 높은 볼 점유율을 통해 콜롬비아를 압박했고 상대의 파울은 늘어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손흥민은 프리킥으로 추가골이자 멀티골을 뽑아냈다. 

후반 초반 수비 집중력이 떨어진 한국은 2골을 허용하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그러나 전반 만큼은 클린스만 감독의 목표가 분명하게 드러났다. 

[OSEN=울산, 최규한 기자]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후 "처음부터 하이템포로 뛰면서 기회를 포착하라고 했다. 거친 콜롬비아를 상대로 공격성을 보이라고 했다. 난 콜롬비아와 두 번 붙어봤고 아주 공격적인 팀이라는 것을 안다. 오늘도 옐로카드가 많이 나왔다. 우리도 공격적으로 하라고 했다. 우리가 뒤지지 않았다. 우리는 겨우 세 번 훈련했다. 선수들이 훈련에서 내가 지시했던 부분을 경기장에서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