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북 선수들의 유니폼 커밍아웃

기사입력 : 2012.0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홍재민 기자= K리그 ‘디펜딩 챔피언’ 전북 선수들이 방긋 웃었다. 2012년 새롭게 입을 유니폼 덕분이다.

18일 전북은 2012시즌 출정식에서 새 유니폼을 팬들에 선보였다. 제조용품 계약자 험멜에서 디자인한 새 유니폼은 가슴 부분에 서포터즈의 걸개에 사용되는 녹색과 흑색을 가로로 새겨 넣었다. 선수명, 등번호 등에는 챔피언을 상징하는 골드 컬러를 채용했다. 출정식에 참가한 전북 팬들은 박원재, 에닝요 등이 모델로 나선 2012시즌용 유니폼에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팬들보다 선수들의 반응이 더 좋아 눈길을 끌었다. 팀의 주포 이동국은 “오늘 디자인에 담긴 설명을 듣고 보니 더 마음에 든다. 골드 패치가 너무 뿌듯하다”라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팀 주장 조성환의 의견은 더 직설적이었다. 새 유니폼에 대해 묻자 조성환은 “굉장히 좋아진 것 같다”라고 말한 뒤 “선수들도 수박 유니폼보다는 좋다고 하더라”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북의 지난 시즌 유니폼은 이례적으로 세로 줄무늬가 들어갔었다. 대담한 선택이었지만 팬들로부터 수박을 연상시킨다며 원망을 산 것도 사실이었다. 선수들은 이 유니폼을 입고 K리그 우승이라는 성공을 거두었지만 역시 디자인 자체에 대한 의견은 긍정적이지 못했다. 조성환은 구단 관계자의 눈치를 살핀 뒤 “약간 마음에 안 들었던 것 같다”라며 수줍은 커밍아웃을 한 것이다. ‘식사마’ 김상식도 거들었다. 김상식은 “과거에 비해서 더 산뜻해지고 훨씬 좋아진 것 같다”라며 새롭게 선보인 유니폼을 반겼다.

전북은 우승팀의 특전 금색 K리그 패치를 단 새 유니폼을 입고 3월3일 지난 시즌 FA컵 우승팀 성남을 상대로 2012시즌을 시작한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