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부리람전 앞둔 이흥실, “16강 위해 공격적으로 나설 것”

기사입력 : 2012.04.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배진경 기자= 전북현대의 이흥실 감독대행이 2012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H조 4차전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와의 경기에 공격적으로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전북은 지난 4일 태국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기사회생했다. 이후 K리그에서도 3연속 무패(2승1무)를 기록하며 초반의 부진을 딛고 회복세로 돌아섰다. 17일 안방에서 벌이는 부리람과의 리턴매치는 ACL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경기다. 결과에 H조 판도를 흔들어놓을 수도 있는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진 이흥실 감독대행은 “16강 진출을 위해 중요한 경기다. 홈에서 하는 경기인만큼 선수들과 좋은 결과를 얻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또 태국 원정 때와 달리 적극적으로 상대를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 감독대행은 “원정 경기에서는 중앙 수비수 부상으로 다른 선수들이 나섰다”고 효율적인 운영을 펼칠 수 밖에 없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부상 선수들이 복귀했다. 중요한 경기이니 공격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조성환, 임유환의 복귀로 한숨은 돌렸지만 최철순과 정훈이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는 것은 아쉽다. 이에 대해 “(중앙 수비진이 갖춰졌으니)김상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설 것”이라면서 “최철순이 경고 누적으로 못나오지만 전광환이 DVD를 보면서 대비책을 마련했다. 수비도 해야 하지만 더욱 공격적으로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설명했다. 서상민 등 부리람 원정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던 선수들이 또다시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조성환은 “나와 임유환이 복귀하면서 3경기를 치렀다. 그 경기 성적(2승1무)이 얘기를 해준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컨디션이 100%는 아니지만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리람에 대해서는 “외국인 선수들이 위협적인 팀”이라면서 “원정에 갔던 선수들에게 얘기를 듣고 DVD도 봤다. 임유환과 함께 준비를 잘 하면 대비할 수 있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부리람은 조 1위팀이다. 잘하는 팀이다. 외국인 선수들이 위협적이다. 원정 갔던 선수들에게 얘기 듣고 DVD도 봤다. 임유환과 함께 준비를 잘하면 대비할 수 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