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인천-대구] ‘K리그 데뷔골’ 이보, “감독님과 동료들의 믿음 덕분”

기사입력 : 2012.07.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준 기자=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골이다.”

이보가 인천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K리그 무대에서 첫 골을 기록했다. 인천은 이보의 후반 21분 결승골에 힘입어 2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23라운드 대구FC전에 1-0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이보는 인천 입단 이후 지독하게 골운이 없었다. FA컵 경기에서 골 맛을 봤지만 페널티킥 득점이었다. 이보는 마침내 K리그 무대에서 필드골로 첫 골 맛을 봤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운도 따르고 축복도 받았다. 팀의 승리나 개인적인 골 모두 감사하게 생각한다. 언제나 골을 넣는 것은 너무 좋은 것이다. 골은 말할수 없이 기뻤고, 그러지 않아도 너무 오래 기다린 골이라 굉장히 행복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골과 크게 상관없이 팀을 도우려고 최선다했다. 초반에는 여러 불운도 따랐고 팀의 결속력도 아쉬운 점이 있었다. 최선을 다했지만 골대 근처로 빗나가는 슈팅이 많았다. 다행이 이번 골이 계기가 되서 앞으로도 골이 더 터질 것 같다”며 마수걸이 골이 향후 연속골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보의 무득점 행진에는 부상과 조급증이라는 덫이 있었다. 입단 초기 입은 부상으로 제 기량을 보이지 못했고, 그러면서 빨리 회복하고 싶다는 조급한 마음으로 슈팅이 빗나가는 일이 잦았다. 무득점 기간이 길어지면서 악순환이 계속됐다. 하지만 그때 김봉길 감독과 동료 선수들의 믿음이 이보가 무너지는 것을 막았다.

“시즌 초반 부상을 당했다. 가장 절실했던 것은 경기 안에서 90분을 다 뛰는 기회였다. 부상 때문에 경기에 100%의 모습을 보이지 못한 때가 많았다. 김봉길 감독님이 계속 날 믿고 주고 투입해주셨다. 팀원들도 나를 믿어주었다. 안 좋은 상황에서나 좋은 상황에서 계속 코칭 스태프와 선수단 모두가 날 믿어줬기 때문에 이 자리에 온 것 같다. 인천 구단에서 팀을 위해 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

인천의 다음 상대는 수원이다. 이보는 “수원이 한국에서 존경 받는 강팀이라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K리그의 모든 상대는 승점 3점을 노려야 하는 동일한 상대”라며 승리를 노리겠다고 말했다. 이보가 수원전에서 득점포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