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서울-수원] 최용수, “단지 스코어만 졌을 뿐”

기사입력 : 2012.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류청 기자= 수원 삼성에게 또 다시 패한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아쉬움 속에서도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최 감독은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수원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28라운드 경기에서 0-2로 패한 후 기자회견에서 “꼭 이기고 싶은 상대였다. 팬들 앞에서 다섯 번의 연속패배를 끊고 싶었는데 좀 아쉽다.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서울은 불운에 울었다. 슈팅을 24개나 날릴 정도로 경기력도 괜찮았고, 골대도 세 번이나 맟췄다. 전반 7분만에 페널티킥으로 실점을 내준 후에 수원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최 감독은 “전반에 시작하자마자 뜻하지 않은 페널티킥을 내주며 심리적으로 조급함을 드러낸 것이 컸다. 오늘의 패배 요인이다. 많은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을 해야 상대를 잡을 수 있다 선제골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라고 평가했다.

아쉬움은 아쉬움에서 끝났다. 그는 고개를 숙이지 않았다. 최 감독은 “자꾸 도전하고 한 단계씩 올라가다 보면 골도 터지고 이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오늘 경기에서는 단지 스코어만 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가슴을 활짝 폈지만, 수원전에 특히 부진한 것에 대해서는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오늘 같은 날은 승패를 떠나서 득점을 하나라도 해야 스플릿 시스템 이후에도 많은 부담으로 가지 않을텐데”라며 “우리의 숙제로 남게 됐다”라고 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