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 클래식, 선수 입장곡 의무사용

기사입력 : 2013.03.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기자= K리그를 대표하는 웅장한 주제곡이 2013년부터 22개 축구장에 울려 퍼진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K리그 앤섬(Anthem) ‘Here is the Glory’를 3월 2일과 3일 열리는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개막전부터 선수 입장 곡으로 의무 사용한다.

이 곡은 경기 전 양 팀 선수들과 심판이 그라운드 입장을 위해 도열한 시점부터 그라운드 입장 후 관중들 앞에 한 줄로 도열하는 시점까지 사용된다.

앤섬이란 국가나 단체 등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 노래를 의미한다. 이미 유럽의 여러 리그에서는 경기 시작 전 관중들의 흥미유발과 분위기 고조를 위해 사용하고 있다. 또,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도 화려하고 웅장한 사운드로 박진감을 더하고 있다.

K리그 앤섬 ‘Here is the Glory’에는 축구장의 광활함과 스포츠에 임하는 경건함, 축구공 하나에 승부를 거는 선수들의 힘찬 기개를 담았다. 이 곡은 지난 2010년 서포터즈연합회가 연맹에 헌정한 앨범 ‘Into The K LEAGUE’에 수록된 1번 트랙의 곡을 각 파트별로 2배 이상 악기를 추가하고 녹음, 믹싱, 마스터링 등 전 과정을 다시 거쳐 웅장함과 박진감을 더해 재탄생했다.

작곡부터 편곡까지 전 과정에 참여한 작곡가이자 노브레인의 드러머 황현성씨는 “K리그의 공식 테마를 작업하게 되어 더없이 영광으로 생각한다. ‘축구’라는 축제의 작은 한 부분을 꾸미게 될 이 곡과 함께 모두가 축구를 더욱 더 즐기시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연맹은 K리그만의 고유 음악을 통해 K리그를 사랑하는 팬들과 구성원에게 자부심을 더해주고, 페어플레이 정신과 축구만의 감동을 전하는 K리그의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