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호날두 결승골’ 레알, 리버풀에 3-0 완승...선두 질주

기사입력 : 2014.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결승골과 카림 벤제마가 두 골을 터트린 레알 마드리드가 리버풀 원정에서 완승을 거두며 B조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호날두의 결승골과 벤제마의 2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고 B조 선두를 질주했다.

유럽 최고 명문 팀들의 대결. 양 팀 모두 부상자를 제외한 최상의 전력을 가동했다. 먼저 홈팀 리버풀은 최전방 발로텔리를 중심으로 스털링, 쿠티뉴, 헨더슨이 공격을 이끌었고 제라드와 앨런이 중원을 지켰다. 반면, 레알은 벤제마, 호날두, 로드리게스를 공격진에 투입했고 이스코, 크로스, 모드리치가 중원에서 패스플레이를 전개했다.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전반 8분 호날두가 슈팅을 시도하자, 리버풀은 후반 10분 제라드의 위력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반격했다.

그러나 선제골의 몫은 레알의 해결사 호날두였다. 전반 23분 아크 부근에서 호날두가 로드리게스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문전으로 침투했고, 로드리게스의 로빙 패스를 호날두가 감각적인 논스톱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의 흐름이 급격하게 레알로 넘어왔고 벤제마가 연속골을 터트렸다. 전반 29분 왼쪽에서 넘어온 크로스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벤제마가 감각적인 헤딩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포물선을 그리며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어 전반 40분에는 크로스의 코너킥이 문전에 있던 페페에 연결됐고, 문전 혼전 상황에서 페페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집중력을 발휘하며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리버풀이 반격했다. 그러나 골대불운에 만회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 쿠티뉴가 먼 거리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것이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리버풀이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시작과 함께 발로텔리를 빼고 랄라나를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고 스털링, 랄라나, 쿠티뉴를 중심으로 빠른 공격을 시도했다. 그러나 경기의 주도권을 잡지 못했고, 브렌단 로저스 감독은 후반 21분 마르코비치와 잔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레알이 찬스를 잡았다. 후반 27분 벤제마의 패스를 받은 로드리게스가 아크 부근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이후 레알은 후반 29분 호날두를 빼고 케디라를, 후반 36분 크로스를 대신해 이야라멘디를, 후반 39분에는 나초까지 투입하며 주말에 열릴 ‘엘클라시코’를 대비했다.

이후 레알은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고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