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대제철-한수원] '수비 전술' 한수원, 역습 한 방으로 대어 사냥

기사입력 : 2017.07.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엄준호 기자= 경주한수원이 인천현대제철이라는 대어를 낚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하금진 감독이 이끄는 한수원은 24일 오후 7시 인천 남동경기장서 펼쳐진 IBK기업은행 2017 WK리그 18라운드 현대제철 원정서 1-0 승리를 했다. 후반 터진 벤더의 페널티킥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올 시즌부터 WK리그에 참가한 한수원은 ‘디펜딩 챔피언’ 현대제철을 상대로 수비적인 전술을 빼들었다. 포백을 가동했으나 미드필더도 모두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현대제철은 공간을 노리는 패스가 번번이 막혔고 겨우 만든 슈팅마저도 윤영글 골키퍼에게 계속해서 가로막혔다.

0-0 무승부로 끝나도 한수원으로서는 소득을 얻는 셈이었다. 리그 7위로서 선두와 비기는 것도 큰 업적이었다. 그러나 빠른 역습 한 방으로 더 큰 수확을 얻었다. 후반 15분 벤더가 빠른 주력을 이용한 드리블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경기 종료까지 윤영글의 무적 선방과 수비진의 환상 조직력으로 대어 현대제철을 사냥했다. 이민아, 전가을 등이 끝까지 골문을 겨냥했지만 뚫지 못했다. 결국 신생팀 한수원이 크게 웃는 밤이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