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女] 벨 감독, “일본전 패배, 심장에 칼이 꽂히는 듯했다”

기사입력 : 2019.1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구덕] 곽힘찬 기자= “일본이 시상식을 할 때 심장에 칼이 꽂히는 듯한 아픔을 느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콜린 벨 감독이 일본전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은 17일 오후 7시 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여자부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0-1로 석패했다. 1승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은 2위로 대회를 마감하며 14년 만 우승에 실패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벨 감독은 “먼저 일본에 우승을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패배를 인정하지만 일본이 어떻게 경기를 승리로 가져갔는지 의문이 든다. 최소한 0-0 무승부를 가져갈 수 있었다. 오늘 경기 마지막 2~3분은 불필요한 액션으로 인해서 일본에 승리를 선물해준 꼴이 됐다. 아쉬운 점이 많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벨 감독은 일본전 결과가 아쉬우면서도 선수들의 경기력엔 만족했다. 그는 “결과에 실망하고 있지만 경기에서 선수들이 보여준 퍼포먼스는 나름 만족스러웠다. 그래도 중요한 경기를 할 때 박스 안에서 실수를 하면 안 된다”라고 밝혔다.

심서연의 PK 장면에 대해서는 불만을 드러냈다. 벨 감독은 “일본 선수가 공을 찼을 때 심서연의 팔에 맞았다. 그런데 슈팅 속도가 너무 빨랐다. 심판이 휘슬을 너무 빨리 불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핸드볼도 핸드볼이지만 점유율을 못 가져온 것이 문제였다. 박스 안에서 공을 놓쳐서는 안 됐다”라고 덧붙였다.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많은 것을 얻은 한국이다. 벨 감독은 부임 후 2달 만에 대회를 치렀지만 완벽하게 대표팀에 녹아들며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줬다. 선수들의 자신감도 올라갔다. 이제 내년 2월 올림픽 최종 예선을 앞두고 담금질을 해야 하는 한국이다.

▲ 이하 일문일답

- 3경기를 치르면서 만족한 부분과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면?

굉장히 만족스럽고 긍정적이다. 선수들의 에너지가 넘쳤고 전술적으로 철저히 잘 움직였다.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개선해야 할 점은 위협적인 장면을 더 많이 가져가야 하고 찾아온 기회를 살려야 한다. 결정력이 중요하다. 또, 오늘 경기를 통해 박스 안에서 위험을 감수하는 플레이를 해선 안 된다는 점을 배웠다.

- 앞으로 나이 상관없이 선수를 선발할 것인가?

나이에 상관없이 내가 원하는 조건에 부합한다면 누구든 발탁할 것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추효주의 데뷔전을 확인했을 것이다. 우리는 어리고 재능있는 선수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내년 1월 소집 때 19세 이하(U-19) 선수 2~3명을 불러서 관찰하려고 한다. 솔직하게 얘기하자면 일본이 시상식을 할 때 심장에 칼이 꽂히는 듯한 아픔을 느꼈다. 결코 져서는 안 됐다. 충분히 동점으로 경기를 끝낼 수 있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