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사라진 필드골' 한일전서 터지려나…스타일 유지 결과는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벤투호에서 필드골이 사라졌다. A매치 5경기 연속 필드골이 없는 한국이 숙적 일본을 상대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7시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일본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종전을 치른다. 한일전 결과에 따라 우승팀이 결정된다. 나란히 2연승을 달린 가운데 일본이 골득실에서 앞서 1위다.

벤투호가 우승하려면 일본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 안방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것 만큼 이 시국에 통쾌한 것은 없다. 문제는 현재 대표팀이 속시원한 승리를 할 수 있느냐다. 대회 내내 보여준 대표팀의 모습은 실속이 없다. 중국, 홍콩을 상대로 점유율을 높이고 슈팅을 시도하지만 골은 세트피스서 터진다. 짜임새 있고 약속된 플레이를 찾아볼 수 없다.

벤투 감독도 골 결정력 부족 지적에 "사실"이라고 인정하며 "우리가 축구하는 플레이스타일은 득점 기회를 최대한 만들며 주도하는 것이다. 기회에 비해 득점력이 좋지 않다"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도 답답함을 숨기지 않는다. 홍콩전에서 선수들이 번번이 기회를 무산시킬 때마다 벤치에서 어느 때보다 격한 몸짓을 보여줬다. 모든 걸 감독의 탓으로 돌릴 수 없겠지만 최근 실종된 필드골은 벤투 감독이 해결해야 할 숙제다.

대표팀은 지난 10월 스리랑카전을 끝으로 필드골이 멈췄다. 북한, 레바논 원정서 무득점에 그쳤고 브라질전도 0-3으로 패했다. 동아시안컵 역시 홍콩, 중국에 넣은 득점은 인플레이 상황이 아니었다. 시원한 한방이 필요하다.

벤투 감독은 문제 해결법으로 스타일 고수를 택한다. 그는 "우리가 축구하는 방식이 맞다는 믿음으로 계속 노력하고 있다. 유지해온 스타일과 철학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며 "수비를 단단히 하다가 빠른 선수들로 역습을 꾀하는 것도 하나의 전술이지만 내가 추구하는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벤투 감독의 만들어가는 축구의 성과를 볼 상대로 일본은 좋은 시험 대상이다. 2진으로 구성된 일본은 이번 경기 역시 스리백으로 나설 것이 유력하다. 수비시 5명을 최후방에 두고 안정적인 조직을 과시할 것이기에 벤투 감독이 바라는 빌드업으로 얼마나 균열을 만들고 원하는 승리를 챙길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