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일한 ‘주심-상황’ 속 다른 판정... “그럼 손흥민은 왜 퇴장인데?”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의 맞대결에서 논란의 판정이 나왔다.

맨유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첼시와의 원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경기는 맨유의 승리로 끝났지만, 판정 논란은 여전히 뜨겁다. 이날 여러 차례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이 가동됐다. 그 결과 첼시는 맨유의 골망을 2번 흔들었지만 모두 취소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핵심은 그 장면이 아니었다. 0-0으로 맞선 전반 20분 해리 매과이어가 미키 바추아이가 볼 경합 도중 사이드라인 바깥으로 밀려 넘어졌다. 문제는 이때 발생했다.

넘어진 매과이어가 추가로 오른발을 뻗어 바추아이의 급소 부분을 가격했다. 명백히 부자연스러운 동작이었다. 첼시 벤치 앞에서 벌어진 일이라 프랭크 램파드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이 팔짝 뛰며 항의했다.

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VAR도 이뤄졌지만 아무런 카드가 나오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첼시전에서 같은 장면으로 퇴장당했던 것을 생각하면 의아한 판정이다. 공교롭게도 당시 주심도 테일러였다.

‘풋볼 런던’은 “매과이어가 바추아이를 차는 것처럼 보였지만 VAR은 퇴장을 명하지 않았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논란이 나온 시점은 경기 시작 20분밖에 되지 않았을 때였다”라며 해당 장면이 승부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매체 역시 지난해 손흥민의 퇴장 장면과 비교했다. “이 결정은 토트넘과 첼시의 맞대결을 떠올리게 한다. 손흥민은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아주 비슷한 행동을 했고 퇴장당했다”라며 다른 판정이 나온 것에 대한 의문을 던졌다.

특히 첼시가 후반 21분 매과이어에게 쐐기골을 허용한 것을 떠올린다면 더욱 아쉬움이 남는 장면이었다.

‘풋볼 런던’은 팬들의 반응도 함께 전했다. 팬들은 “손흥민은 퇴장이었고 매과이어는 정상 플레이 판정을 받았다. 할 말이 없다”, “두 개의 규정이 있다”, “손흥민과의 차이를 안다면 설명해달라”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