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더 브라위너 징계 날벼락, UCL 무산으로 보너스 38억원 취소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재정적페어플레이(FFP) 위반 징계가 확정되면서 선수들의 주머니도 날벼락을 맞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보도에서 “맨시티가 FFP 위반으로 앞으로 2시즌 간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무산됐다. 더 브라위너는 당초 약속했던 UCL 출전 보너스 250만 파운드(약 38억 원)를 다음 시즌부터 받지 못한다”라고 전했다.

맨시티는 FFP 징계가 확정된 이후 곧바로 항소에 들어갔지만, 판결을 뒤집을 지 장담할 수 없다. 이대로 가면, 맨시티는 선수단 내 동기 부여는 물론 수입 면에서도 큰 타격을 입게 된다.

또한, 주축 선수들의 대거 이탈도 막지 못한다. UCL은 선수들에게 수입은 물론 자신의 명성을 가져다 줄 대회이기 때문에 남을 명분도 사라진다.

더 브라위너가 UCL로 인한 수입을 빼앗기면, 맨시티와 동행이 힘들어진다. 징계 이후 수많은 명문팀들이 더 브라위너 영입을 노리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