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자가 격리' 손흥민, 유력 수상자인데...'런던풋볼어워즈' 못가나

기사입력 : 2020.02.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영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따라 자가 격리가 불가피해졌다. 일주일 뒤 런던 풋볼 어워즈 참가도 불투명해졌다.

영국 'BBC'는 29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영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손흥민의 자가 격리 조치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아스톤 빌라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이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 19일 비밀리에 귀국한 손흥민은 21일 국내의 한 병원에서 골절 부위 접합 수술을 받았다.

손흥민의 복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한국인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수술을 마친 손흥민도 2주간 격리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당초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은 "토트넘은 손흥민이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을 거라 확신한다"며 증상만 없으면 손흥민이 자가 격리를 피할 거라 내다봤다. 토트넘도 손흥민의 자가 격리를 피할 최대한의 방법을 찾고 있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하루 만에 토트넘의 태도가 바뀌었다. 조세 모리뉴 감독도 29일 기자회견에서 "구단은 정부와 당국의 지시사항에 따라야 한다"라며 "손흥민이 서울에서 돌아와도 곧바로 훈련장에 합류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이 자가 격리된다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020 런던 풋볼 어워즈도 참석할 수 없다. 런던 풋볼 어워즈는 3월 5일 예정돼 있는데, 손흥민은 올해의 EPL 선수와 올해의 골 등 2개 부문에 후보에 올라있다. 손흥민은 두 부문 모두 유력 수상자로 평가받는다. 그는 지난해에도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사진=런던풋볼어워즈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