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역전의 명수'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 4경기 연속 무패' 노린다!

기사입력 : 2020.05.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역전의 명수' 대전하나시티즌이 안산그리너스FC전에서 홈 첫 승리와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노린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은 오는 26일(화)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대전은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패(2승1무)를 이어가며 승점 7점으로 부천(승점 9점)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26일 경기 결과에 따라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승점 사냥과 시즌 초반 기선 제압을 위해 승리가 필요하다.

대전은 지난 라운드 다시 한번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23일 열린 제주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2골을 먼저 실점하고도 후반 3골을 몰아치며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안드레는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고, 박진섭과 윤승원의 연속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지난 수원FC와 개막전에 이어 두 번째 역전승이다. 수원전에서도 종료 직전 박용지의 극적인 골로 2-1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집중력과 경기 막판 뒷심이 대전을 ‘역전의 명수’로 거듭나게 했다. 실제 대전이 기록한 7득점 중, 5득점을 후반에 기록했다. 전반에 기록한 2득점 중, 1득점도 전반 추가시간에 기록한 득점이다. 대전을 상대로 모든 팀들이 끝날 때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이유이다.

안산전에서도 팀의 에이스로 거듭난 안드레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안드레는 3경기 4득점으로 안병준(수원FC)과 함께 득점 선두를 다투고 있다. 경기당 1.33의 득점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개막전부터 3경기 연속 득점을 올리고 있다.

또한 지난 제주전에서 동점골과 역전골을 터트린 박진섭, 윤승원에 거는 기대도 크다. 안드레에 대한 상대편의 집중 견제 속에서 대전은 다양한 공격 루트를 통해 해결방법을 찾고 있다. 박용지, 윤승원, 김승섭, 박인혁 등의 공격 자원을 활용해 안산의 골문을 공략할 계획이다.

황선홍 감독도 경기 후 “안드레가 아닌 다른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하며 다양한 공격 옵션을 생각할 수 있게 됐다"면서 "지난 경기에서 보인 문제점을 보완하고 현재 팀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뒷심을 바탕으로 3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대전과 달리 안산은 1라운드 승리 이후 수원, 부천에 내리 패하며 2연패를 기록 중이다. 2경기 연속 무득점으로 득점력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매 경기 2득점 이상을 기록하며 7득점으로 득점 순위 2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전과는 대조적이다.

대전은 안산전 승리를 통해 재창단 후, 첫 홈경기 승리와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의 좋은 분위기를 계속해서 이어간다는 각오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