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대구의 '빛바랜' 세징야 환상골, 수비 불안에 울었다

기사입력 : 2020.05.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시즌 첫 승을 따낼 수 있었던 대구FC였지만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대구는 29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경기에서 상주 상무와 1-1로 비겼다. 후반 5분 세징야의 환상적인 득점이 터졌지만 16분 송승민에게 헤더골을 내주며 무승부를 거뒀다.

대구는 전반 초반부터 빠른 템포로 공격을 시도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이른 시간에 악재를 맞이했다. 전반 10분 정태욱의 논스톱 패스를 받은 홍정운이 슈팅으로 연결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 간단하게 치료를 마친 뒤 그라운드로 복귀했지만 이내 쓰러져 들것에 실려 나갔다.

하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든 대구는 후반 5분 정승원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받은 세징야가 힐킥으로 환상적인 득점을 기록하며 앞서나갔다. 그러나 리드는 얼마 가지 않았다. 16분 송승민에게 헤더골을 내주며 아쉬움을 삼켰다. 충분히 걷어낼 수 있었던 크로스였지만 정태욱과 김우석이 송승민을 완벽하게 놓치며 실점을 허용했다. 경기 막판까지 추가골을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시즌 첫 승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대구는 초반부터 득점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4경기 2골. 지난 시즌과 비교했을 때 상반되는 경기력이다. 특히 전북 현대 원정에선 슈팅을 거의 시도하지 못했을 정도로 고전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실전 연습을 제대로 하지 못한 탓에 선수단 대부분의 컨디션이 완전하게 올라오지 않았다.

여기에 수비 불안까지 겹쳤다. 지난 시즌 대구는 전북에 이어 실점 2위를 차지하며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수비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올 시즌 경기 중 불안한 모습을 자주 노출하며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맞았다. 만약 이날 전반 10분 만에 조기 교체된 홍정운의 부상 정도가 심하다면 대구엔 ‘산 넘어 산’이 될 수밖에 없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