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4R] '디펜딩 챔피언' 수원, 제주와 연장 승부 끝에 1-0 승...8강 진출

기사입력 : 2020.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이경헌 기자= '디펜딩 챔피언'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제주유나이티드를 적지에서 연장 승부 끝에 제압하고 FA컵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수원은 15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의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전)에서 연장 후반 9분 타가트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두며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먼저 골문을 노크한 쪽은 원정팀 수원이었다. 전반 8분 고승범의 기습적인 중거리포가 오승훈 골키퍼의 손을 맞고 왼쪽 골대 구석을 강타하며 절호의 득점 찬스가 무산됐다. 반격에 나선 제주는 전반 21분 코너킥 찬스에서 이창민이 흘려준 볼을 정우재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원의 수비라인에 걸리고 말았다.

이후 경기의 흐름은 수원이 주도했지만 제주의 수비 집중력은 쉽사리 흔들리지 않았다. 수원은 세트피스 찬스에서 조성진, 헨리 등 중앙수비수들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제주는 선수비후역습에 무게를 두면서 킥력이 좋은 이창민이 과감한 슈팅을 시도하면서 수원의 빈틈을 노렸다.

먼저 변화를 가져간 쪽은 제주였다. 후반 8분 공민현을 빼고 김현우를 교체 투입하며 새로운 공격의 돌파구를 모색했다. 수원은 후반 13분 결정적인 득점 찬스에서 골라인을 넘어가기 직전에 제주의 몸을 날리는 수비에 걸리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1분 뒤 양팀은 안현범(제주)과 염기훈(수원)을 교체 출전시키며 경기의 양상은 더욱 뜨거워졌다.

수원은 후반 20분 제주의 공세가 거세지자 구대영과 김민우를 맞바꾸며 공수의 안정화를 꾀했다. 제주는 후반 27분 안현범이 과감한 개인기와 함께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노동건 골키퍼를 뚫기엔 파워가 부족했다. 수원은 후반 30분 한의권을 빼고 타가트를 기용하며 선제 득점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제주는 후반 32분 김영욱 대신 강윤성을 마지막 교체 카드로 활용했다. 1차 저지선을 더욱 두텁게 가져가면서 빠른 역습 전환을 노렸다. 수원은 김민우가 폭넓은 움직임을 가져가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수 차례 만들었다. 제주는 후반 막판 김현우의 왼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임동혁의 회심의 슈팅이 물거품이 됐고 결국 이날 승패 여부는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연장 전반 6분 제주에 결정적인 득점 찬스가 찾아왔지만 임동혁이 슈팅 순간 미끄러지면서 물거품이 됐다. 위기 다음에 기회라고 했던가. 수원은 연장 전반 9분 프리킥 찬스에서 염기훈이 올려준 볼을 타가트가 마무리하면서 선제 포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실점을 내준 제주는 연장 전반 11분 김오규를 빼고 발렌티노스를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했다.

이후 양팀은 더욱 치열하게 충돌했지만 쉽사리 또 다른 균열은 일어나지 않았다. 지난 3라운드(24강전) 서울이랜드전(3-2 승)처럼 반전 드라마를 꿈꿨던 제주는 막판 공세에 나섰지만 이렇다 할 결실을 맺지 못했다. 수원은 경기 종료가 가까워질수록 수비라인을 더욱 두텁게 가져갔고 결국 이날 경기의 승자가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