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바란의 악몽 맨시티전, 西 매체 “꿈에서 이 맨시티 선수 나올지도”

기사입력 : 2020.08.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수비수 라파엘 바란이 연속 실책으로 16강 탈락 주범이 됐다.

레알은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1-2 패배와 함께 2연패로 8강행이 좌절됐다.

이날 경기는 바란의 실책이 결정적이었다. 전반 9분과 후반 23분 실점 당시 모두 바란의 실수에서 나왔다. 결국, 이번 패배를 결정짓게 하면서 평가도 최악이었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양 팀 통틀어 4.6점으로 최악이었다.

그러나 스페인 매체 ‘아스’는 경기 후 레알 선수들을 평가하면서 바란도 잊지 않았다. ‘아스’는 바란에게 “바란에게 잊혀질 경기이지만, 그의 레알에서 전체적인 경력을 더럽히진 않을 것이다”라며 감싸주려 했다.

이어 “그는 맨시티의 2골에 있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날 경기 이후 가브리엘 제주스를 꿈꾸며 잠에 들 것 같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