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남일 감독, “파이널B 경기, 피 말리는 진흙탕 싸움”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김성진 기자= 파이널B에서 남은 5경기를 치르게 된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처절한 사투가 될 것이라고 보았다.

성남은 20일 광주FC와의 K리그1 22라운드 홈경기에서 0-2로 패하며 파이널A 진출에 실패했다. 9위로 정규리그를 마친 성남은 남은 시즌을 7~12위 팀이 치르는 파이널B에서 하게 됐다.

김남일 감독은 “광주전을 준비하면서 승부를 봐야 했다. 빌드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남은 5경기는 진흙탕 싸움이 될 것인데 준비를 잘해야 한다”고 매 경기 중요한 승부가 됐다고 전했다.

그는 “상대의 강한 압박에 대응하지 못했다. 이른 시간에 실점하고 우리가 원하는 것을 하지 못했다”고 이날 경기에서 아쉬웠던 점을 짚은 뒤 “지난 대구전도 그렇고 빌드업에서 어려움이 있다. 상대의 강한 압박을 이겨내지 못했다”고 연이은 경기에서 발생한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한 점을 패인으로 여겼다.

성남은 23일 전북 현대를 상대로 FA컵 4강전을 치른다. 김남일 감독은 “FA컵 멤버를 고민해야 할 것이다”라며 파이널B 일정으로 인해 FA컵에서 선수 기용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전반 27분 만에 이스칸데로프를 윤용호로 교체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스칸데로프가 최근 경기에 못 나갔지만, 훈련 과정에서 올라왔다고 생각하고 기용했다. 그런데 경기 감각이나 피지컬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답한 뒤 “경기 못 나가니 본인이 위축됐다. 광주는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하고 본인 멘탈이 안 좋아졌다. 조기에 교체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7위 서울(승점 25점)부터 12위 인천(승점 18점)까지 승점 차는 불과 7점이다. 파이널B 일정에 돌입하면 매 경기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김남일 감독은 “한 경기, 한 경기 피 말릴 것이다. 여러 가지 준비를 해야 한다”며 상대를 이기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