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거칠 것 없는 안산, '징크스' 대전 상대로 3연승 도전

기사입력 : 2020.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가 9월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거칠 것 없는 안산이 올해 징크스를 안긴 대전하나시티즌에 설욕을 다짐한다.

안산이 9월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이달 들어 치른 3경기서 2승 1무의 호성적을 거두면서 탈꼴찌에 성공했다. 본격적인 순위 싸움이 벌어지는 3라운드서 결과를 내기 시작한 안산은 이제 중위권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안산은 직전 라운드에서 경남FC에 짜릿한 2-1 승리를 거뒀다. 고무적인 대목은 역전승에 있다. 안산은 올해 선제 실점을 허용하면 극복하는 데 애를 먹었다. 기회를 잘 만들고도 세밀한 마무리가 조금 부족했던 안산이었는데 경남전에서는 득점력이 살아났다. 1골 1도움을 올린 최건주의 활약 속에 까뇨뚜의 데뷔골이 더해지면서 경기를 뒤집는 힘을 발휘했다.

안산의 공격이 날카로워지고 있다. 패스와 슈팅력이 좋은 까뇨뚜의 가세로 펠리팡에 의존하던 단점을 해결했다. 신예 최건주 역시 최근 꾸준히 선발로 뛰면서 역습 선봉에 서고 있다. 이들 외에도 심재민, 김경준, 사드 등 각기 다른 장점을 지닌 공격수들도 기회를 받고 있어 긍정적인 주전 경쟁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3연승에 도전하는 안산은 27일 오후 1시30분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대전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1라운드를 치른다. 올해 안산은 대전에 굉장히 약했다. 리그에서 2번, FA컵에서 1번 만나 모두 패했다. 무득점이 문제였다. 그동안 대전의 수비가 껄끄러웠는데 한층 자신감이 붙은 현재 안산의 공격진이라면 상대 전적 열세 관계를 뒤바꿔놓을 수 있다.

안산의 상대인 대전은 3위에 올라있지만 최근 5경기에서는 1승에 그치고 있다. 감독 교체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수비가 흔들리고 있어 안산이 공략할 요소는 충분하다. 다시 한번 득점이 살아나면 안산은 대전전 징크스를 털어낼 수 있다.

김길식 감독은 "경남전을 통해 득점력을 발휘하며 분위기가 살아났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대전전을 잘 준비해서 3연승에 도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안산 그리너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