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2 인터뷰] 김형열 감독, ''승리 기쁘다, 오늘 같은 정신력만 가져주길 바라''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FC안양 김형열 감독이 승리에 대한 기쁨을 드러내며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안양은 24일 오후 4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5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FC를 2-0으로 격파했다.

경기를 마친 김형열 감독은 “오랜만에 1승을 거두니까 기분 좋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몸을 날리는 모습을 지켜보니까 감독으로서 마음이 안타까웠다. 남은 경기 잘 준비해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안양은 아주 어려운 경기를 할 뻔했다. 선제골을 터뜨린 유종현이 후반전 퇴장을 당한 것. 수비수였기에 팀이 흔들릴 수 있었다. 김형열 감독은 “순식간에 지나간 상황이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 심판 결정을 존중한다. 짧은 시간 동안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생각을 했다. 일단 닐손주니어를 그 자리에 세웠는데 잘해줬다”라고 언급했다.

안양은 충남아산을 격파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김형열 감독은 “충남아산 수비진이 우리 선수들보다 빨랐다. 그래서 뒷공간 침투 훈련을 많이 했다. 선수들에게 무조건 침투를 하라고 주문했다. 효과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승리는 했지만 유종현의 결장으로 머리가 아플 김형열 감독이다. 김형열 감독은 “고민이 많이 된다. 그래도 일단 내일부터 다음 상대 분석을 하려고 한다. 퇴장 상황을 생각하지 않고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안양의 다음 경기는 대전하나시티즌전이다. 쉽지 않은 상대다. 김형열 감독은 “선수들이 오늘 같은 정신력만 가져준다면 충분히 해볼 만하다. 오늘처럼만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라고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던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