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데이비스 뼈아픈 실수 토트넘, 앤트워프에 0-1 끌려가(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20.10.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잉글랜드)가 로얄 앤트워프(벨기에)에 끌려가고 있다. 수비수 벤 데이비스가 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토트넘은 30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진행 중인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2차전서 앤트워프에 0-1로 지고 있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핵심 자원인 손흥민과 케인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4-2-3-1을 가동했고, 전방에 비니시우스를 배치 베르흐윈-알리-베일을 2선으로 내세웠다. 상대는 토트넘 공격을 의식한 듯 5-3-2를 꺼냈다.

초반부터 앤트워프가 공세를 올렸지만, 박스 근처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했다. 토트넘은 침착히 공격을 풀어갔다. 전반 5분 베일의 기습적인 슈팅이 빗맞았다. 14분 로 셀소, 18분 베르흐윈의 연이은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앤트워프가 다시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일본 국적의 미요시가 활발히 움직이며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21분 레파엘로프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터치 후 슈팅으로 토트넘을 위협했다.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던 토트넘이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전반 29분 중앙 수비수 데이비스가 자기 진영에서 음보카니에게 볼을 빼앗기며 위기를 자초했다. 볼을 잡은 음보카니가 반대편으로 패스, 레파엘로프가 문전에서 간결한 터치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토트넘이 반격했으나 빌드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전반 37분 베일의 중거리 슈팅이 떴다. 오히려 앤트워프의 공격이 예리했다. 43분 미요시가 토트넘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위협적인 패스를 시도했다. 토트넘이 고전하며 0-1로 전반을 마쳤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