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케인 막으니 SON, SON 막으니 로 셀소... 토트넘 화력 터진다

기사입력 : 2020.1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다양해진 공격 라인에 미소짓는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시티와의 안방 경기에서 손흥민과 지오바니 로 셀소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더한 토트넘(20점)은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특히 개막전이었던 에버턴전 패배 이후 리그 8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토트넘의 두 차례 득점 장면은 인상 깊었다. 항상 해오던 방식과 새로운 루트로 각각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토트넘의 가장 확실한 득점 공식은 손흥민이다. 리그 9경기 9골로 팀 득점(21골)의 약 절반을 차지한다.

맨시티전에서도 손흥민의 득점 감각은 여전했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를 골로 연결했다.

은돔벨레가 문전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자 해리 케인이 순간적으로 내려가며 중앙 수비수를 끌어들였다. 그렇게 생긴 빈 곳으로 손흥민이 빠져들었고 첫 골이 나왔다.

첫 번째 득점 장면이 올 시즌 토트넘이 해왔던 방식이라면 두 번째 골은 그걸 역이용했다. 후반 20분 케인이 공을 몰고 가며 역습의 출발을 알렸다. 손흥민은 중앙에서 오른쪽으로 빠져나가는 움직임을 가져갔고 맨시티 수비 두 명이 시선을 뺏겼다.

스티븐 베르흐베인까지 수비 한명을 달고 뛰니 로 셀소에겐 견제가 없었다. 케인의 패스는 로 셀소를 향했고 추가골이 나왔다. 케인을 막으려다 손흥민에게 당하고, 손흥민을 막으려다 로 셀소에게 당한 모양새였다.

이젠 전 세계가 아는 손흥민-케인 듀오는 집중 견제를 피할 수 없다. 하지만 이를 역이용해 다른 선수까지 터진다면 토트넘의 상승세는 쉽게 꺾이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