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남 조청명 대표, “선수들 자랑스러워” 2020시즌 마무리 행사

기사입력 : 2020.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전남드래곤즈가 2020시즌을 되돌아보며 더 나은 미래를 약속했다.

전남은 2020시즌 열심히 뛰어준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11월 27일 2020시즌 종료식을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해 큰 행사 대신 구단 임직원과 프로선수단만 참여해 조촐하게 열렸다.

이 자리에서 조청명 대표이사는 “마지막 경기에 비기면서 아쉽게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다. 그러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어준 데 감사하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회자정리(會者定離) 거자필반(去者必返)이라고 언제나 헤어짐의 순간이 다가오면 아쉬운 마음이 든다. 만남이 있으면 반드시 헤어짐이 있다. 그러나 우리가 언제 어떻게 다시 만날지 모른다. 어느 곳에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전경준 감독은 “내년 전남에 남을 사람도 있고, 이 자리가 전남드래곤즈의 구성원으로서 있을 마지막 자리일 사람도 있다. 비록 우리가 원하던 바를 이루진 못했지만, 모두 한마음으로 이번 시즌 잘 따라와줘서 고맙다. 어디에 있든 프로로서의 본분을 잊지 않고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는 시즌 소감을 밝혔다.

주장 김주원은 “코로나로 인해 팬들과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팬들이 보내준 응원과 사랑에 감사드린다. 구단 임직원과 선수단 모두가 열심히 했지만, 팬들이 기대하시던 플레이오프와 승격을 이뤄내지 못해 아쉽고 죄송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전남은 안방인 광양축구전용경기장을 배경으로 선수단, 프런트가 한데 어우러져 단체 사진을 촬영했고, "2021시즌 더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2021시즌 승격을 다짐했다.

이 행사를 끝으로 선수단은 장기 휴가에 들어갔으며, 2020년 말 또는 2021년 초에 동계훈련을 위해 소집될 예정이다.




사진=전남드래곤즈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