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EL 리뷰] ‘손흥민 1골’ 토트넘, 린츠와 3-3 무... 32강 확정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한 토트넘 홋스퍼가 오스트리아 원정에서 32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토트넘은 4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5차전 LASK 린츠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의 득점포에 힘입어 3-3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1점을 더한 토트넘(승점 10점)은 3위 린츠(7점)와의 격차를 벌리며 남은 한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32강행 티켓을 잡았다.

토트넘은 4-3-3 전형을 택했다. 손흥민이 최전방에 나섰고 가레스 베일과 루카스 모우라가 양 측면에 자리했다. 중원은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지오바니 로 셀소가 꾸렸다. 수비진은 벤 데이비스, 자펫 탕강가, 다빈손 산체스, 맷 도허티가 구축했고 골문은 조 하트가 지켰다.

조 3위로 처져있는 홈팀 린츠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섰다. 전방 압박을 통해 기회를 엿봤다. 전반 5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시도한 요하네스 에게슈타인의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토트넘 역시 손흥민을 축으로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상대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린츠가 연거푸 기회를 잡았다. 전반 20분 레너의 슈팅을 하트가 손으로 쳐냈다. 10분 뒤 레너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이번에도 하트를 넘지 못했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린 린츠가 리드를 잡았다. 전반 42분 역습 상황에서 페터 미콜이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토트넘이 전반전 추가시간 상대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베일이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며 균형을 맞췄다.

후반 초반 토트넘이 앞서나갔다. 11분 상대 실수를 틈타 은돔벨레가 침투하는 손흥민에게 패스를 건넸다. 호쾌하게 뒷공간을 달린 손흥민은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리드를 안겼다.

토트넘이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후반 18분 손흥민과 베일이 동시에 뒷공간을 파고들며 수비진을 허물었다. 하지만 문전 앞에서 내준 베일의 패스가 조금 부정확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후반 36분 델레 알리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아스널과의 리그 경기를 대비한 결정이었다.

린츠가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39분 에게슈타인이 강력한 슈팅으로 하트를 뚫어냈다.

균형도 잠시, 토트넘이 다시 앞서갔다. 후반 41분 스티븐 베르흐베인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알리가 여유 있게 성공하며 리드를 안겼다.

린츠의 추격이 끈질겼다. 후반 추가시간 카라모코가 절묘한 감아차기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추가 득점은 없었고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