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빚 6550억' 바르사, 파산 위기 몰렸다...'주요 은행들에 상환 연기 요청'

기사입력 : 2021.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파산 위기에 직면한 바르셀로나가 은행들에 빚 상환을 연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2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는 구단 파산을 피하기 위해 은행에 거액의 빚 상환 연기를 요청했다”라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휩쓸면서 축구계도 큰 타격을 받았다. 세계적인 구단인 바르셀로나도 예외는 아니었다.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면서 입장료 수입이 뚝 끊겼고 빚는 계속 늘어갔다. 비상 대책으로 선수단의 급여를 삭감했지만 이도 곧 한계를 드러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바르셀로나의 빚은 2019년 6월부터 2020년 6월까지 1년 동안 1억 9,300만 파운드(약 2,913억원)에서 4억 3,400만 파운드(약 6,550억원)까지 증가했다. 엄청난 빚에 바르셀로나는 파산 위기에 몰렸다.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선수단 급여 삭감과 이반 라키티치, 마르크 쿠쿠렐라, 넬송 세메두 등 선수들을 매각했지만 눈덩이처럼 불어난 빚을 줄이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여러 주요 은행들에 빚 상환을 연기해줄 것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카를로스 투스케츠 임시 회장은 “구단 예산 대부분을 선수 급여로 지출하고 있다. 총 예산의 70%에 달한다”라고 털어놨다. 바르셀로나는 올해 초 새로운 회장을 선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투표를 연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