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이병근 감독, ''김진혁 센터백 기용? 안정감이 먼저''

기사입력 : 2021.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 이병근 감독이 김진혁을 수비적으로 내린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대구는 27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지난 시즌 대구의 상위 스플릿 진출과 더불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이끈 이병근 감독은 대행의 꼬리표를 떼고 정식 감독으로 선임됐다. 정식 감독 이후 맞는 첫 경기이기에 이병근 감독은 어느 때보다 승리를 원했다.

수원전 키포인트는 안정감이다. 선발 라인업엔 김진혁이 센터백에 자리하고 있었다. 이병근 감독이 동계 훈련 기간에 김진혁을 공격적으로 기용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었지만 이날은 달랐다. 이병근 감독은 “사실 동계 훈련 기간에 김진혁의 공격 본능이 살아있는 것을 봤다. 하지만 일단 첫 경기인만큼 안정적으로 가는 것이 먼저라고 본다. 그래서 수비적으로 기용했다. 하지만 후반전에 변화를 줄 때 공격적으로 다시 활용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정식 감독 첫 경기이기에 부담감도 있을 터. 이병근 감독은 “작년에는 감독 대행으로서 열정을 가지고 시즌을 보냈다. 정식 감독이 되니 이제 성적으로 말을 해야 한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스트레스도 받지만 같이 훈련하는 선수들의 새로운 모습을 보면 힘든 것도 잊게 되고 힘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올 시즌 대구의 스쿼드엔 많은 변화가 있었다. 붙박이 골키퍼 구성윤을 비롯해 류재문, 김대원, 데얀 등이 떠나며 전력에 큰 공백이 생겼다. 이병근 감독은 “이용래, 이근호를 비롯해서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 합류했다. 지금 대구는 개개인 능력이 괜찮다고 본다. 물론 단점도 있을 것이다. 보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