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승격 기대?…정정용 감독, “그런 생각하다 큰 일 난다”

기사입력 : 2021.03.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채태근 기자= 정정용 서울이랜드FC 감독이 1부 승격을 위해서는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이랜드는 6일 오후 4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라운드에서 김천 상무에 4-0 완승을 거뒀다. 개막전 부산전 3-0에 이어 쾌조의 2연승 선두 질주다.

정정용 감독은 “홈 첫 경기이기 때문에 나름 김천을 맞이해서 일주일동안 준비한 게 경기장에서 잘 펼쳐줘서 고맙다. 특히 김선민, 장윤호가 중원에서 공수 역할 잘해줬다. 오늘 승리가 한 단계 더 올라설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2경기 7골을 터뜨린 득점력에 대해 “지난해 아쉬웠던 부분들을 보완을 시킨다면 충분히 팀이 좋아질거라 예상했다. 포메이션, 시스템, 전략적인 전술들에 대해서는 스쿼드의 깊이가 되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김천 포백 다이아몬드 4-4-2다. 상대는 한쪽으로 쏠림 현상이 일어났다. 그걸 전략적으로 준비했다. 그게 잘 맞아 들어갔다”며 김천의 약점을 잘 공략했다고 자평했다.

이날 서울이랜드는 강력한 압박에 이은 역습으로 결과를 만들었다. 정 감독은 “그게 전부는 아니다. 사실 우리가 지난해 잘했던 게 그런 부분이었다. 전방 압박도 필요하다”면서 “아직 100%는 아니지만 그런 부분들 잘 맞춰가니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 포메이션 하나 갖고 원하는 승격을 하지 못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느 시점에는 변화를 줄 것”이라며 다양한 수를 준비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멀티골을 터뜨린 베네가스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사실 코치들이 바꿔야 되는 상황 아니냐고 자꾸 이야기를 하는데 타이밍을 찾고 견딜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았다”면서 “컨디션 100% 아니기 때문에 조금만 더 참았는데 골을 넣고 또 조금 더 참으니까 두 번째 골을 넣었다”며 미소지었다.

개막 후 7득점 무실점 2연승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서울이랜드다. 정 감독은 승격에 대한 이른 기대감을 경계했다. “그런 생각은 큰 일 난다”면서 “내실을 다져야 한다. 제 역할을 감당해서 분명 어려운 시기 올 텐데 최대한 짧게 이겨낼 방법을 찾아낼거다. 이런 분위기 계속 가면 좋겠지만 1안, 2안, 3안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하고 준비 하겠다”며 철저한 대비를 강조했다.

서울이랜드는 다음 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 만난다. 정 감독은 “결과도 중요하지만 전략적인 컨셉이 재밌을 것 같다. 원체 잘 되다 보니 1안이 틀어진 것도 있다. 조금 더 코칭스태프와 상의해서 일주일동안 준비하도록 하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