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첫 연패' 이랜드 정정용, ''주중 경기 영향 있던 거 같다''

기사입력 : 2021.04.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시즌 첫 연패의 쓴맛을 본 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랜드는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의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시즌 첫 연패에 빠진 이랜드(승점 11점)는 선두 대전(15점)과의 격차가 벌어졌다.

경기 후 정 감독은 "대전 이민성 감독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한다. 지난해 안 좋은 모습이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축하한다. 우리가 아쉬운 건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수비 하나의 실수, 그게 부담이 된 거 같다. 주중과 주말 경기를 했기에 차이가 있는 거 같다. 하고자 하는 것의 차이가 결과를 만들었다. 다음 안양전 잘 준비하겠다"라고 총평했다.

Q. FA컵의 영향이 있었는지
- 수비진과 분위기는 영향이 없을 거라 봤다. 전술상 우리 수비가 많이 뛴다. 그게 작용하지 않았나 싶다. 실점할 때의 장면을 잘 보완하겠다. 경기 끝났으니 일주일 잘 준비하겠다.
Q. 상대 트랜지션을 대비했다고 했는데
- 대전이 잘 하는 부분이 있다. 우리도 그걸 생각했다. 그 부분에 우리가 하고자 하는 걸 잘했다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변형된 전술을 하다보니 미스가 나왔던 거 같다. 의외로 상대는 지난 라운드 그대로 나왔다.
Q. 백스리 상대로 어려움 겪는 거 같은데
- 그럴 수 있다. 백스리로 내려서는 팀은 힘들다. 쉽진 않다. 결국 오늘도 놓고 보면 첫 실점이었던 세트 피스 집중력이었다. K2는 테크닉보다 집중력, 체력을 더 요구하는 축구다. 다양하게 포메이션도 도전해보겠다.
Q. 원기종의 득점
- 축하한다고 했다. 넘어지는 상황이었는데 득점으로 인정됐다. 그게 축구다. 그래도 그 시간에 한골을 만회한 것에 대해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 그런 부분을 더 발전시키면 더 좋은 팀이 될 거 같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