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14R] '구단 창단 최초 5연승' 대구, 인천 3-0 완파!...'3위 도약'

기사입력 : 2021.05.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가 인천 유나이티드를 격파하고 구단 역사상 첫 리그 5연승을 기록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대구는 3위로 도약했다.

대구는 8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4라운드에서 인천에 3-0 승리를 거뒀다.

홈팀 대구는 최영은(GK), 김재우, 홍정운, 정태욱, 황순민, 이용래, 이진용, 정승원, 세징야, 김진혁, 에드가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인천은 이태희(GK), 델브리지, 김광석, 오반석, 이강현, 정동윤, 박창환, 아길라르, 오재석, 무고사, 송시우를 선발로 내세웠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서로 측면을 공략하며 뒷공간을 노렸다. 대구는 세징야, 에드가를 앞세워 짧은 패스 플레이로 인천의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하지만 마지막 슈팅 마무리가 좋지 못했다. 전반 10분 대구의 선제골이 터졌다.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올린 공을 정태욱이 헤더로 내줬고 김진혁이 이를 머리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일격을 맞은 인천은 라인을 올려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하지만 오히려 대구가 전반 12분 추가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오반석의 수비 실책을 세징야가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인천은 좀처럼 대구의 강한 압박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패스 미스가 계속 나왔다. 대구는 31분 부상이 우려되는 홍정운을 빼고 김우석을 투입했다. 인천도 박창환 대신 김도혁을 내보냈다. 전반전은 2-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양 팀은 공격 템포를 늦추며 볼 점유율을 높였다. 인천은 측면에서 크로스를 통해 계속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대구 수비는 탄탄했다. 후반 21분 인천은 이강현 대신 김준범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에 맞서 대구도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후반 25분 황순민, 세징야를 빼고 안용우 이근호를 들여보냈다. 여유가 생긴 대구는 주전 선수들을 빼고 체력을 안배했다. 32분 김진혁, 이진용 대신 오후성, 츠바사를 투입했다.

후반 막판으로 가면서 대구는 라인을 내려 수비에 집중했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인천은 만회골을 위해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었다. 39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최영은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오히려 대구가 종료 직전 오후성이 쐐기골을 터뜨렸다. 결국 경기는 대구의 3-0 승리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