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역사적인 사우디전' 박항서 감독, 말 아끼며 차분히 준비

기사입력 : 2021.09.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항서호가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른다. 험난한 도전을 앞두고 박항서 감독은 어느 때보다 차분하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한국시간으로 3일 오전 3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므르술 파크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1차전을 치른다.

박 감독은 지난달 28일 리야드에 도착해 사우디아라비아전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동남아와 다른 중동의 무더위에 적응하며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했다. 최종 훈련에서는 선수들의 등번호를 맞바꿔 입게 해 전력 노출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했다.

박 감독은 사우디아라비아전과 관련해 일체 정보를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매체 '라오둥'에 따르면 박 감독이 경기 전날까지 침묵하는 건 처음있는 일이라 흥미롭게 바라봤다.

라오둥은 "박 감독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사전 기자회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준비 과정과 목표에 관해 어떠한 언급이 없었다"며 "그동안 박 감독은 베트남 언론과 1회 이상 인터뷰했으나 지금은 베트남축구협회 미디어 부서가 제공한다. 여기서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축구협회를 통해 "매 경기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어떤 도전도 받아들일 준비가 됐다. 베트남이 배울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라며 "베트남이 최종예선에 처음 진출해 월드컵 티켓을 따는 건 쉬운일이 아니"라고 현실을 냉정하게 바라봤다.

도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박 감독은 "그렇다고 불가능하지도 않다. 모든 상대는 우리보다 랭킹이 높지만 3~4년 함께한 선수들과 조직력이 있어 누구를 만나도 쉽게 지지 않을 것"이라고 나름의 자신감도 내비쳤다.

사진=베트남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