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손흥민, 종아리 염좌로 레바논전 결장… 벤투호 공격 비상

기사입력 : 2021.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승리가 필요한 벤투호에 악재가 발생했다. ‘캡틴’ 손흥민이 종아리 근육 염좌 부상으로 결장하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을 치른다. 1차전 이라크전을 0-0으로 비긴 대표팀은 레바논전 승리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이 부상으로 결장하게 돼 전력 약화가 발생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손흥민 선수는 어제 훈련 후 우측 종아리에 불편감을 느껴 실시한 검사결과 우측 종아리 근육 염좌로 선수 보호차원에서 금일 엔트리 제외됐다”고 전했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무리할 경우 부상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경기도 중요하지만 손흥민을 보호하기 위해 레바논전 결장이라는 결정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대표팀은 손흥민 없이 경기를 하게 됐다. 주장이자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선수들의 중심을 잡는 손흥민 없이 경기하게 돼 더욱더 치밀한 준비가 필요해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