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월드컵 예선] ‘차원 다른 침대’ 한국, 레바논 늪에 빠지며 0-0 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21.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레바논 침대 축구의 늪에 고전했다.

한국은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에서 레바논과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파격적인 선발 라인업을 꺼냈다. 캡틴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황의조까지 벤치에 앉혀뒀다. 대신 조규성을 최전방에 세우고 황희찬, 이동경, 이재성, 나상호가 공격을 지원했다. 황인범이 수비진을 보호했고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백포 라인을 꾸렸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라크와의 1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던 한국은 승점 3점이 절실했다. 중동 다섯 팀과 한데 묶인 조 편성을 고려할 때 안방 경기는 꼭 잡아야 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상대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머리로 밀어준 것을 이재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묵직한 돌파를 선보이던 황희찬도 직접 골문을 겨냥했다. 후반 15분 황인범-이재성으로 이어진 패스를 황희찬이 발리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전반 25분 수비수를 완전히 제친 이동경이 슈팅도 골키퍼를 넘지 못하며 탄식이 흘러나왔다.

레바논은 한국 공격에 침대 축구로 맞대응했다. 몸싸움 이후에는 넘어지기 일쑤였고 일어났다가도 자신들의 공격이 끝나면 다시 드러눕기도 했다. 이외에도 전반적으로 공 처리를 늦추며 한국의 흐름을 끊었다.

이례적으로 전반전 추가 시간이 4분이나 주어진 이유였다. 그러나 전반 막판 결정적인 슈팅들까지 막히며 0-0으로 전반전이 끝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