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강인 7.8점-쿠보 5.9점…레알 만나자 극명하게 갈렸다

기사입력 : 2021.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강인이 레알 마요르카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렸다. 강호 레알 마드리드의 골망을 흔들면서 주전 경쟁에 청신호를 켰다.

마요르카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6으로 졌다. 이강인이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고 처음 선발로 나서 데뷔골을 터뜨렸지만 압도적인 전력차를 실감했다.

이강인 홀로 빛났다. 마요르카에 합류하고 치른 두 경기를 교체로 들어가 짧은 시간만 소화했던 이강인은 이날 당당히 선발로 나섰다. 앞서 비야레알전에서 후반 45분에 쿠보 다케후사와 교체돼 아쉬움을 삼키기도 했지만 곧바로 평가를 뒤집는 활약을 펼쳤다.

이강인의 몸놀림을 가벼웠다. 강호인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특유의 볼 소유와 왼발 패스, 드리블 능력을 보여줬다. 시작부터 동료의 슈팅을 만들어주는 패스로 몸을 푼 이강인은 0-2로 끌려가던 전반 25분 드리블 돌파 후 왼발로 감아차 골을 뽑아냈다.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2~3명에게 둘러싸인 상황에서도 드리블로 압박을 풀어낸 개인 기술과 강력한 슈팅 능력이 탁월했다.

이강인의 분전에도 마요르카는 급격히 흔들렸다. 곧장 마르코 아센시오에게 세 번째 골을 허용하면서 무너진 마요르카는 후반 릴레이 실점을 하면서 1-6으로 크게 패했다. 패색이 짙어진 상황에서도 이강인은 자신의 플레이를 펼쳤고 세트피스에서 위협적인 킥으로 반전을 모색했다.

이강인의 활약은 평점에서 잘 드러난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팀내 최고이자 유일한 7점대 평점을 부여했다. 7.8점으로 패한 팀 소속 선수에게 후한 평가를 내렸다. 반대로 기대를 모은 쿠보는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고 5.9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대승을 거둔 레알 마드리드에서는 2골 2도움의 카림 벤제마가 10점 만점을 받았고 해트트릭을 기록한 아센시오가 9.6점으로 뒤를 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