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기자회견] ‘챔프’ 울산 만난 전북 김상식, “우리가 전술-정신력에서 앞설 것”

기사입력 : 2021.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디펜딩 챔피언’을 넘어야 하는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승리를 자신했다.

전북은 1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지난 시즌 챔피언 울산현대를 상대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LC) 8강 단판 승부를 펼친다.

경기 하루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 감독은 “공 하나를 두고 운동장에서 전쟁 같은 치열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을 맞아 도전 정신으로 물러서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 싸우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현재 K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 전북(승점 63점)은 1위 울산(64점)을 1점 차로 추격 중이다. 하지만 올 시즌 3차례 맞대결에서 2무 1패로 승리가 없다.

김 감독은 “중원에서의 경기 운영이 조금 밀렸다. 내일은 충분히 능력 있는 선수들로 구성했고 중요한 경기인만큼 선수들이 상대를 압도할 거로 생각한다. 지난 3경기는 과거다. 좋은 모습과 결과가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과 미팅을 통해 정신적, 전술적 부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다. 어떻게 울산을 잡을지도 고민했다. 이전보다 전술과 정신력에서 상대보다 앞설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징계로 인해 울산전에 나설 수 없는 문선민의 공백에 대해선 “문선민이 뛰지 못하는 건 아쉽지만 한교원, 송민규, 쿠니모토 등이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다. 다른 선수들이 힘을 모은다면 충분히 공백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믿음을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