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ECL] ‘주전 뺀’ 토트넘, 비테세에 0-1 충격패

기사입력 : 2021.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토트넘 훗스퍼가 네덜란드 원정에서 졸전 끝에 무릎을 꿇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에 위치한 헬러돔에서 열린 비테세와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1로 졌다. 1승 1무 1패를 거둔 토트넘(승점 4)은 3위로 떨어졌다.

이날 토트넘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등을 명단에서 제외하는 등 힘을 뺀 상태로 원정길에 올랐다.

4-2-3-1 포메이션을 꺼낸 토트넘은 최전방에 데인 스칼렛, 2선에 스티븐 베르바인, 델리 알리, 브리안 힐이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해리 윙크스와 지오바니 로 셀소가 짝을 이뤘다. 포백 라인은 벤 데이비스, 조 로든, 다빈손 산체스, 자펫 탕강가가 구축했고, 골문은 피에를루이지 골리니가 지켰다.

홈팀 비테세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2분 프레데릭센이 박스 안에서 슈팅을 때렷으나 골리니에게 막혔다. 토트넘의 공격 작업은 번번이 막혔다. 역습 상황에서도 마무리 패스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비테세는 전반 22분 라스무센이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 슈팅을 때렸으나 골문을 살짝 비껴갔다. 토트넘은 전반 43분 베르바인의 슈팅이 수비수에게 막히는 등 기회가 무산됐고, 전반은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

후반 2분 토트넘이 아쉬움을 삼켰다. 로 셀소의 패스를 받은 힐이 박스 바깥에서 원터치로 왼발 슈팅을 때린 게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비테세는 후반 18분 다사의 강력한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공세를 이어가던 비테세가 0의 균형을 깼다. 후반 33분 우측면에서 올린 다사의 크로스를 아크 부근에 서 있던 비테크가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볼은 골망 구석에 꽂혔다. 이후 토트넘은 득점을 위해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으나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