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황희찬에게 빠진 이 선수, “자체만으로 행운, 같이 오래 하자”

기사입력 : 2021.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황희찬에게 빠진 이 선수, “자체만으로 행운, 같이 오래 하자”
황희찬에게 빠진 이 선수, “자체만으로 행운, 같이 오래 하자”
황희찬에게 빠진 이 선수, “자체만으로 행운, 같이 오래 하자”

황희찬이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에 빠르게 녹아들며, 핵심 선수로 자리 잡았다. 동료들도 그를 완전히 신뢰하기 시작했다.

울버햄프턴은 2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웨스트요크셔주에 위치한 앨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4연승을 이루지 못했지만, 4연속 무패(3승 1무)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무승부에 그쳤으나 황희찬은 빛났다. 그는 전반 10분 라울 히메네스의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굴절된 볼을 선제골로 마무리 했다.

그는 시즌 4호골로 팀 내 최다 득점자로서 면모를 이어갔다. RB라히프치히 시절 부진과 뒤늦은 팀 합류로 기대치는 적었지만, 울버햄프턴에서 빠르게 적응하며 자신의 이름을 팀과 리그에 떨치고 있다.

울버햄프턴 주장인 코너 코디 역시 황희찬에게 반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그는 환상적이며 뛰어는 선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황희찬은 매우 똑똑하다. 경기를 할 때 공을 집는 위치와 턴 동작 등을 보면 매우 강하다. 그는 우리 클럽의 훌륭한 자산이고 행운이다. 우리는 그저 팀을 위해 계속 해주길 바라고 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